[귀농꿀팁 ]미생물에 마늘·고구마분말·매실청 사료에 섞어... 축사 냄새제거
[귀농꿀팁 ]미생물에 마늘·고구마분말·매실청 사료에 섞어... 축사 냄새제거
  • 나한진
  • 승인 2018.02.12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축산 농가 냄새 쉽게 잡는 방법 공개

[농업경제신문=나한진 기자]축산 농가에 쉽게 적용할 수 있는 냄새 저감 기술과 우수 농장 사례를 하나로 엮은 책자가 나왔다.

농촌진흥청은 돼지농장의 냄새 고민을 해결하기 위해 '축산 냄새 이렇게 잡아라!' 책자를 발간했다.

이 책자에는 돼지농장의 냄새 발생 원인이 사양 관리, 돼지우리 내‧외부 관리, 분뇨 관리, 농가 인식 등 농장 경영의 모든 부분에 잠재돼 있다고 밝히고 있다.

우선 냄새를 줄이려면 단백질이 성장 단계별 권장 수준에 맞게 들어있는 사료를 선택하고 이탈리안 라이그라스(IRG) 건초 분말 등 탄수화물을 추가 급여하거나 생균제를 섞어 먹일 것을 권하고 있다.

액체비료 재순환 시스템을 설치할 경우에는 분뇨를 고형분과 액체로 분리한 뒤 액체에 산소를 공급해 발효액비가 되도록 할 것을 권한다. 우리 내 분뇨 수집구 안에 발효된 액체비료를 순환시켜 분뇨가 부패하기 전 배출해야 냄새물질 발생을 줄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우리 외부로 나가는 냄새물질은 바이오 필터나 커튼등 냄새 저감 시설을 설치하고 물, 화학세정액, 미생물 배양액 등을 뿌려 주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고 제시했다.

이 책자에는 축산 냄새를 효과적으로 줄인 우수 농장 10곳의 사례도 실려 있다.

제주 서귀포시 'ㅅ농장'은 습식 세정탑을 설치해 외부로 나가는 모든 공기를 물로 전 처리하고 농장 울타리에 안개분무 장치를 설치해 주기적(20분마다 1분씩)으로 물을 뿌려 밖으로 냄새가 퍼지지 않도록 하고 있다.

전남 해남군 'ㄷ농장'은 지역 농업기술센터에서 공급받은 미생물에 마늘, 고구마 분말, 매실청 등을 섞어 발효, 건조한 후 배합사료에 2~3%씩 첨가해 먹인다. 또한 돼지를 한 번에 들이고 출하하는 방법으로 수집구 내부의 분뇨까지 깨끗이 제거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금천구 디지털로9길 47, 한신IT타워2차 13층
  • 대표전화 : 02-852-8445
  • 팩스 : 02-852-971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현
  • 명칭 : (주) 한국정책미디어
  • 제호 : 농업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2145
  • 등록일 : 2012-06-11
  • 발행일 : 2012-06-11
  • 발행인 : 임지혜
  • 편집인 : 홍미경
  • 농업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농업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