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11.23 목 19:21
상단여백
HOME 종합 정책
日, 고병원성 AI 검출…정부, 차단방역 강화전남도, AI 발생 사전 차단 위해 27개 오리 농가 동절기 사육 제한

[귀농인=이승현 기자] 일본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바이러스가 검출되며 우리 정부 역시 차단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특히 전남도는 AI 발생 사전 차단을 위해 27개 오리 농가에 대한 동절기 사육 제한에 나섰다.

10일 농림축산식품부와 전남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지난 9일 야생조류 폐사체에서 고병원성 AI(H5N6형)가 검출을 최종 확인했다.

이에 따라 우리 정부 역시 국내 AI 예찰 및 차단방역 강화조치에 지자체에 알리고 협조를 당부 했다.

일본 고병원성 AI 바이러스는 시마네현 마츠에시에서 수거된 흑고니 폐사체에서 검출됐다.

H5N6형 고병원성 AI는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3월까지 우리나라에서 343건 발생한 바 있다.

농식품부는 우리나라에도 고병원성 AI 유입 가능성이 커짐에 따라 환경부와 협력해 국내 야생조류에 대한 AI 예찰을 강화하기로 했다.

그 일환으로 정부는 11∼12월에 애초 계획했던 검사 건수보다 약 150%(3924건)로 늘려 야생조류에 대한 AI검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더불어 가금농가와 지방자치단체에 철저한 차단방역을 강화 하도록 당부했다.

아울러 지방자치단체는 철새도래지, 소하천과 주변 도로 등에 광역방제기를 동원해 주기적 소독을 강화하고 철새도래지의 입구에는 출입 자제 현수막 등을 설치해 AI 차단방역 홍보를 강화토록 했다.

AI사전 사전 차단을 위해  가장 먼저 나선 곳은 오리 농가가 밀집한 전남도다.

전남도는 지난 9일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발생 위험이 큰 동절기에 맞춰 전남 일부 농장의 오리 사육이 제한했다.

특히 최근 3년 이내 2회 이상 발생 농가와 주변 500m 이내 농가 등 모두 27곳에 대해 이달부터 내년 2월까지 사육을 제한한다.

지역별로는 나주 6 농가, 장흥 5 농가, 해남 2 농가, 영암 14 농가가 대상이다.

도는 사육 제한 농가에는 4개월간 휴업 보상을 위해 과거 1년간 평균 사육 마리당 510원의 보상금을 지원할 방침이다.

또한 내년 2월까지 대상농가에 대해 주기적으로 사육 제한 이행 여부를 점검할 방침이다.

이외에도 AI 반복 발생 등 위험 지역 9개 시·군에는 거점 소독시설을 운영하고 전통시장 오리류 유통 금지, 오리농장 입식 사전 승인제 운용 등 심각 단계에 준한 방역대책을 추진 중이다.

이승현  shlee4308@hanmail.net

<저작권자 © 귀농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