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허가 축사 적법화 유예기간 연장하라"
"무허가 축사 적법화 유예기간 연장하라"
  • 홍미경
  • 승인 2018.01.31 14:3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업경제신문=홍미경 기자] "무허가 축사 적법화 유예 기한이 2018년 3월 24일로 임박했음에도 적법화를 달성하지 못한 축산 농가가 5만호를 넘는 등(전체 대상 농가의 90% 수준) 축산 농민들의 생존권은 백척간두, 풍전등화의 처지로 내몰리고 있다"

한국농업경영인중앙연합회와 전국 축산단체 대표자들이 30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앞에서 무허가 축사의 적법화 법률개정 촉구 농성을 펼쳤다.

축산단체 대표 관계자는 "정부(농식품부, 환경부, 국토교통부 등)가 설정한 무허가 축사 적법화 유예 기한이 2018년 3월 24일로 임박했음에도 적법화를 달성하지 못한 축산 농가가 5만호를 넘는다(전체 대상 농가의 90% 수준)"며 법률 개정및 특별법 제정을 촉구했다.

이어 "축산 농가들은 무허가 축사 적법화를 조기에 이행하려 노력했지만, 중앙정부 부처간 업무 공조 체계 미흡, 지자체(시·도, 시·군·구)의 비협조, 가축전염병(AI, 구제역 등)의 잦은 발생 등의 요인이 겹쳐 무허가 축사 적법화가 진척되지 못했다"고 밝혔다.

2016년 기준 국내 농업 GDP(49조 8,641억원) 중 축산업 생산 부문(잠업 포함, 19조 2,985억원) 비중은 38.7%를 차지하고 있다.

이에 무허가 축사 적법화 유예 기간 3년 연장 특별법이 제정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공생공사 2018-02-01 21:47:19
떼쓰지 말고 다 철거해라!

  • 서울특별시 금천구 디지털로9길 47, 한신IT타워2차 13층
  • 대표전화 : 02-852-8445
  • 팩스 : 02-852-971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현
  • 명칭 : (주) 한국정책미디어
  • 제호 : 농업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2145
  • 등록일 : 2012-06-11
  • 발행일 : 2012-06-11
  • 발행인 : 김 영
  • 편집인 : 홍미경
  • 농업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농업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