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일란트, 대륙의 겨울 풍경을 바꾸다
바일란트, 대륙의 겨울 풍경을 바꾸다
  • 박남철 기자
  • 승인 2018.02.07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일 프리미엄 가스보일러, 중국시장 누적 판매량 1백만대 달성

 

중국의 생활 수준이 날로 향상되면서 다양한 제조업 및 서비스 사업 분야가 동반 성장하는 가운데 가스보일러 시장의 규모가 눈에 띄게 확장되고 있다.

특히 중국의 가스보일러 시장은 현재 유럽 기업과 중국내 자국 보일러사 및 한국 보일러 업체들이 점유 중인데 그중에서도 독일 프리미엄 보일러 바일란트의 점유율이 상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바일란트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에서 벽걸이형 가스보일러 누적 판매량 1백만대를 넘어서는 기록을 달성한데 이어 혹독한 한파에 시달리는 중국인의 겨울 생활을 편안하고 안락하게 진화시켰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앞서 바일란트 보일러는 중앙난방 공급이 주를 이루던 중국 시장에 유럽형 개별 난방 방식을 전파한 선두 브랜드이며 중국 시장 진출 이후 다양한 보일러 모델을 공급해왔다.

2015년에는 바일란트의 중국법인 본사를 북경에서 상해로 이전하며 급성장하고 있는 중국의 남부쪽 난방시장 트렌드에 맞춘 사업 개발을 통해 남부 난방시장을 대폭 확장시켰다.

그 결과 벽걸이형 가스보일러 1백만대라는 쾌거를 거뒀다는 평가다.

이 밖에도 바일란트 중국법인은 2011년부터 중국 가스보일러 시장의 급팽창과 함께 지속적으로 두 자리 수 성장을 이루어내고 있다.

더불어 지난해 동안만 20%이상의 매출신장을 보였다.

중국의 벽걸이형 가스보일러 시장은 이미 2016년도에 연간 220만대 시장을 넘어섰는데, 영국의 165만대를 넘어 단일 국가로는 세계 최대 규모로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빌딩솔루션 리서치회사의 2017년 발표자료에 따르면 중국의 벽걸이형 가스보일러 시장이 2021년까지 560만대 시장으로 성장할 것으로 보고 있다.

때문에 약 60개 이상의 보일러 업체들이 자웅을 겨루는 각축장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경쟁이 치열한 만큼 제품의 내구성, 경제성, 서비스 품질, 브랜드 신뢰성 등을 가장 중요한 요소로 꼽고 있는데, 해당 조사에 따르면 바일란트 보일러가 그 선두에 설 것으로 예상된다.

바일란트 관계자는 “중국에서는 최근 새로이 지어지는 중국의 최고급 주택의 분양과 임대홍보시 설치된 하이 엔드 프리미엄 보일러로 자사의 브랜드를 표기해 홍보하고 있다”며 “유례없던 한파가 장기간 지속된 이번 겨울, 한국에서도 꾸준한 제품 문의가 있다” 전했다.

이어 그는 “한국 소비자들은 우수한 제품에 대한 안목과 선호도가 더욱 높은 편이기 때문에 프리미엄 가스보일러에 대한 수요가 지속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금천구 디지털로9길 47, 한신IT타워2차 13층
  • 대표전화 : 02-852-8445
  • 팩스 : 02-852-971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현
  • 명칭 : (주) 한국정책미디어
  • 제호 : 농업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2145
  • 등록일 : 2012-06-11
  • 발행일 : 2012-06-11
  • 발행인 : 김 영
  • 편집인 : 홍미경
  • 농업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농업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