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 이용한 '친환경 버섯파리 포획기술' 버섯농가 호응 커
빛 이용한 '친환경 버섯파리 포획기술' 버섯농가 호응 커
  • 나한진
  • 승인 2018.02.09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버섯파리 피해감소·수확량 증가·품질향상 등 효과 높아
버섯파리 유인기를 버섯 재배 농가에 설치한 모습
버섯파리 유인기를 버섯 재배 농가에 설치한 모습

[농업경제신문=나한진 기자]빛을 이용한 버섯파리 포획기술이 친환경 방제효과가 높아 농가에서 호응을 얻고 있다.

경상북도 농업기술원은 8일 자체 개발한 버섯파리 포획기술을 경북 13개 시·군으로 시범사업을 확대 추진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곰팡이인 버섯의 재배에서는 다른 농작물과 달리 살충·살균제를 사용할 수 없기 때문에 버섯파리 방제에 어려움이 많았다.

이에 농업기술원에서는 지난 2016년에 블랙형광램프를 이용한 ‘친환경 버섯파리포획 특허기술(특허등록 제10-1613591호)’을 개발·상용해 지난해 경상북도 11개 시·군 51개 농가에 시범사업을 실시했다.

버섯파리 포획은 재배사 외부에서 들어오는 버섯파리 성충을 포획기로 유인하는 친환경 방제로 버섯파리 피해 감소와 수확량 증가, 품질 향상 등에서 시범사업 참여 농가의 만족도가 높았다.

버섯파리는 양송이, 느타리, 표고버섯 재배 시 주로 발생하며 양송이버섯의 경우 전체 생산량의 20%를 감소시키는 문제해충으로 재배농가에 심각한 피해를 주고 있다.

버섯파리는 버섯배지에 약 100여 개의 알을 낳고 성충으로 성장하는 기간은 25일로 성장기간이 매우 짧다. 유충은 버섯을 키우기 위한 영양분과 버섯균사를 먹어 버섯의 성장을 방해하고 성충은 푸른곰팡이병 등 2차 피해를 준다.

특히 재배기간 중에 계속 발생해 피해를 주는 긴수염버섯파리는 버섯이 잘 자라는 온도인 20℃ 내외에서 많이 발생해 방제에 주의해야 한다.

이동균 농업기술원 기술지원과장은 “경상북도에서 자체 연구 개발한 ‘버섯파리 포획기술’이 지난해 처음으로 도내 농가에 시범 사업으로 추진돼 친환경 방제에 효과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경상북도에 확대 보급해 고품질 버섯생산과 농가소득 향상에 기여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금천구 디지털로9길 47, 한신IT타워2차 13층
  • 대표전화 : 02-852-8445
  • 팩스 : 02-852-971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현
  • 명칭 : (주) 한국정책미디어
  • 제호 : 농업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2145
  • 등록일 : 2012-06-11
  • 발행일 : 2012-06-11
  • 발행인 : 김 영
  • 편집인 : 홍미경
  • 농업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농업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