풋귤, 팔색조 매력에 빠지다
풋귤, 팔색조 매력에 빠지다
  • 임지혜
  • 승인 2018.08.08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부 염증 줄이고 보습력 높여줘요
1% 풋귤추출물 처리로 히알루론산 40%p 늘어 촉촉

[농업경제신문=임지혜 기자] 1년 동안 여름철 단 한달만 만날 수 있는 풋귤의 무한변신이 시작됐다.

보통 귤 하면 주황색으로 잘 익은 감귤을 떠올리지만 날씨가 서늘해지기 시작하면 만나볼 수 있는 잘익은 감귤이 아닌 여름철 단 한달이라는 짧은 기간동안에만 한정적으로 만나볼 수 있는 풋귤이 최근 인기다. 감귤은 비타민C와 유리당 함량이 높은 반면, 풋귤에는 유기산과 플라보노이드 함량이 감귤보다 2배이상 높다.

푸른 초록잎을 닮은 색감이 보기에도 새콤해 보여 혀보다 눈을 먼저 즐겁게 해주는 풋귤이 피부 관리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돼 눈길을 끈다.

농촌진흥청과 제주대학교의 공동 연구 결과, 풋귤추출물이 염증 억제를 돕고 피부 보습력을 높인다고 밝혔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감귤연구소 김상숙 농업연구사는 “풋귤에는 플라보노이드를 포함해 기능성 성분이 많으며, 신맛을 내는 유기산도 들어있다”라며 “특히 피로의 원인 물질인 젖산을 분해하는 구연산 함량이 1.5%∼2%로 완숙과보다 3배 정도 높아 무더운 여름, 지친 몸과 피부를 보호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다”라고 전했다.

풋귤추출물의 피부 보습 효과 실험은 사람 각질 세포를 이용했다.각질층에 수분이 충분해야 피부가 건강하고 탄력 있다. 보습력이 좋으면 주름과 탄성에 영향을 주는 히알루론산을 많이 생성한다.

실험 결과, 사람 각질세포에 풋귤추출물을 1% 처리하면 히알루론산이 40%p 증가했다. 동물 대식세포를 이용한 풋귤추출물의 염증 억제 실험에서는, 염증을 유발하는 인자(LPS1))로 염증이 생긴 대식세포(RAW264.7)로 염증 반응의 대표 지표 물질인 NO2)(initric oxide)와 염증성 사이토카인3)의 생성 억제 효과를 확인했다.

그 결과 풋귤추출물을 200ug/mL 처리했더니 NO 생성이 40%p 정도 줄었다. 염증성 사이토카인 중 TNF-a, IL-1B, IL-6의 생성은 각각 10%p, 80%p, 35%p 억제됐다.    

지난해 연구에서 풋귤은 완숙 감귤에 비해 총 폴리페놀과 총 플라보노이드 함량이 2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풋귤의 기능 성분들이 하나씩 밝혀지면서 솎아내 버려졌던 풋귤이 앞으로 산업화를 위해 대량 유통으로 이어진다면 감귤 재배농가의 부가 소득 창출에도 기여할 전망이다.

이와 함께 앞으로 피부임상 실험 등을 거쳐 항염과 주름 개선 화장품 소재로도 개발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금천구 디지털로9길 47, 한신IT타워2차 13층
  • 대표전화 : 02-852-8445
  • 팩스 : 02-852-971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현
  • 명칭 : (주) 한국정책미디어
  • 제호 : 농업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2145
  • 등록일 : 2012-06-11
  • 발행일 : 2012-06-11
  • 발행인 : 임지혜
  • 편집인 : 홍미경
  • 농업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농업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