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9.20 수 17:39
상단여백
  •  
HOME 교육
‘울릉도 에너지자립섬’ 첫 삽...디젤발전 제로선언2020년까지 ICT가 융합된 신재생에너지 발전시설 구축

 

[QOMPASS뉴스=양세훈 기자] ‘울릉도 에너지자립섬’ 조성사업이 드디어 첫 삽을 떴다. 세계 최대 에너지자립섬 조성으로 에너지신산업 활성화가 기대된다.

한국전력(사장 조환익)은 22일 울릉도 현지에서 산업통상자원부, 경상북도, 울릉군, 울릉도 친환경 에너지자립섬(주) 및 민간 투자회사와 공동으로 ‘울릉도 친환경 에너지자립섬 조성사업’ 착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울릉도 친환경 에너지자립섬 조성사업‘은 작년 9월 대통령 주재 ’에너지신산업 대토론회‘에서 논의된 창조경제 기반의 에너지신산업분야 중 구체적으로 사업화 된 최초의 성과물로서, 에너지신산업 활성화에 선도적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 된다.

이번 사업은 디젤발전 중심 전력공급 체계로 운영되던 울릉도에 ICT(ESS에너지저장장치, EMS에너지관리 시스템)가 융합된 신재생에너지 발전시설(태양광, 풍력, 소수력, 지열 및 연료전지)를 건설하고 그로부터 전력을 생산해 판매하는 친환경 에너지자립섬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2020년까지 2단계에 걸쳐 추진된다.

1단계 사업으로 2017년까지 태양광, 풍력, 소수력 발전설비 및 ESS/EMS를 도입해 울릉도 전체 전력의 30%를 신재생에너지로 공급하고, 2단계로 2020년까지 기저발전을 담당하게 될 지열 및 연료전지 발전소를 도입해 ICT(ESS+EMS)가 융합된 세계 최대 규모의 친환경 에너지자립섬을 조성할 예정이다.

한편, 이번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지난 9월 한전, 경북도와 울릉군이 40%, LG CNS, 도화 엔지니어링 및 재무적투자자(F.I) 등 민간부분이 나머지 60%를 투자해 특수목적법인(SPC) '울릉도 친환경 에너지자립섬(주)‘을 설립한 바 있다.

한전 조환익 사장은 이번 착공식을 맞아 “이번 착공식은 동해 유일의 도서군인 울릉도를 화석 연료를 사용하지 않고 환경오염도 없는 ‘탄소 제로 그린 아일랜드’로 만드는 첫 삽을 뜨는 뜻 깊은 자리로서, 한전은 대표적인 에너지 공기업으로 이번 울릉도 에너지자립섬 조성사업을 성공적으로 이끌어 낼 수 있도록 주도적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향후 한전은 친환경 에너지자립섬 사업 관련 기술을 고도화해 경제적인 전력공급 및 신재생 이용률 향상을 도모하고 국내 기업들과 함께 해외시장에도 적극 진출할 예정이다.

양세훈 기자  twonews@hanmail.net

<저작권자 © 귀농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세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