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농아이템] 춘곤증 탈출의 묘약 '달래'
[귀농아이템] 춘곤증 탈출의 묘약 '달래'
  • 이은석
  • 승인 2018.03.13 1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철분 비타민 등 영양소 풍부...생채로 먹는 것이 좋아
사진=충청남도 농업기술원

[농업경제신문=이은석 기자] 제철채소 섭취는 봄철 불청객인 춘곤증을 이겨내기 위한 방편 중 하나다. 특히 달래는 파와 마늘과는 다른 알칼리성 식품으로 신체활성을 왕성하게 해주며 인체산성화를 지연시켜 노화예방에 탁월하다고 알려져 있다.

달래는 피로의 원인인 젖산 분해에 도움이 되는 나이아신 성분이 파, 마늘, 양파보다 1.5배∼5배, 혈액 내 산소를 운반하고 세포에서 이산화탄소를 제거하는 헤모글로빈의 주성분인 철분도 7∼193배까지 들어있어 원활한 신체대사활동에 도움을 준다.

또 달래의 주성분인 알릴 설파이드 성분은 방향성분으로 위와 장을 자극해 소화효소 분비를 촉진시켜 소화와 살균작용에 도움을 준다.

이외에도 비타민B1‧B2‧C 등이 다량 함유돼 있어 봄철 부족하기 쉬운 필수 영양소 공급해 신경안정, 불면증 개선 등 봄철 춘곤증 증상 완화에 탁월한 도움을 준다.

달래는 비타민C의 파괴를 예방하기 위해 가급적 생채를 먹는 것이 좋고, 열성 식물인 점을 고려해 몸에 열이 많거나 위장이 약한 경우 섭취량 조절이 필요하다.

한편 춘곤증 완화와 피로예방에 효과적인 달래는 최근 소비가 늘어남에 따라 재배면적이 최근 5년간 급증했으며, 전국 달래 재배면적 중 80%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서산‧태안의 경우 황토에서 해풍을 맞고 자라 맛과 향이 풍부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50 금산빌딩 211호
  • 대표전화 : 02-852-8445
  • 팩스 : 02-852-971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현
  • 명칭 : (주) 한국정책미디어
  • 제호 : 농업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2145
  • 등록일 : 2012-06-11
  • 발행일 : 2012-06-11
  • 발행인 : 김영무
  • 편집인 : 홍미경
  • 농업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농업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