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5.24 수 14:41
상단여백
  •  
HOME 귀농& 귀촌
[귀산] 임업으로 1억이상 벌어요전남, 5천만원 이상 매출 임업인 307명, 전년대비 5.5%↑
귀농, 귀어, 귀촌처럼 귀산도 제2의 인생을 출발하는 좋은 방안이다. 특히 최근에는 고소득 임업인들이 많아지면서 젊은층까지 관심이 확대되고 있는 추세다.

‘돈이 되는 소득숲’ 조성을 확대 중인 전라남도는 지난해 5천만 원 이상 고소득 임업인이 307명을 기록, 전년(291명) 대비 5.5%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3억~50억 원 초고소득자 17명을 포함한 1억 원 이상 임업인도 96명을 기록, 전체의 31%를 차지했다.

품목별 고소득자는 떫은감 등 수실류 101명, 산림버섯류 78명, 조경수 등 관상산림식물류 65명, 산나물류 23명, 가공유통 분야 17명, 약용류 8명, 수목 부산물류 8명, 약초류 7명이다.

고소득자 가운데 독림가, 임업후계가, 신지식인 등 산림경영인이 267명으로 전체의 87%를 차지했고, 법인체는 40개소였다. 시군별로는 광양 56명, 영암 44명, 장흥 28명, 장성 26명 순이었다.

특히 청년임업인(20~40대)이 72명으로 전체의 23%를 차지하고 있어 산촌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다는 평이다.

해남의 청년임업인 이상귀 씨는 고려대 산림자원학과를 졸업하고 고향으로 돌아와 황칠, 더덕 등을 심어 3년 연속 2억 원의 소득을 올려 청년임업인의 선구자 역할을 하고 있다.

전남지역 최고 고소득 임업인은 고흥취나물웰빙영농조합법인으로 조합원 128명이 연간 1326t의 취나물, 곤드레를 생산해 3년 연속 50억 원의 수익을 올려 임업의 6차산업화 전망을 밝게 했다.

봉진문 전라남도 산림산업과장은 “고소득 임업인들의 성공사례는 다른 임업인과 귀촌귀농자에게 귀감이 되고 있다”며 “성공모델 개발을 위한 전문가 자문 및 임업의 6차산업화로 고소득 임업인이 많아지도록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산림청 통계자료에 따르면 전남의 임산물 생산 규모는 8938억 원으로 전국에서 4위이며 전남의 전국 1위 생산 품목은 황칠나무, 조경수, 헛개나무, 산수유, 구기자, 건표고, 잔디, 고로쇠 수액, 다래, 석류 등이다.

신승훈 기자  shshin@thekpm.com

<저작권자 © 귀농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