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6.28 수 11:33
상단여백
  •  
HOME 농정뉴스
자율심의 준수서약 언론사 300개 돌파양적확대를 기반으로 심의관리의 질적 제고 계획

자율심의 준수서약 언론사 300개를 돌파했다.

인터넷신문위원회(위원장 방재홍, 이하 인신위)는 18일 자율심의활동에 참여하고 있는 준수서약 인터넷신문이 300개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인신위는 인터넷신문 기사 및 광고에 대한 자율심의를 진행하고 있는 민간 자율심의기구로 지난 2013년 6월 67개 매체로 시작했던 자율심의 준수서약 매체는 심의 업무를 시작한지 4년이 채 안 돼 4.5배 가까이 증가하며 300개 매체를 넘어섰다. 

208개 매체가 네이버·카카오 등 양대 포털 중 한 곳 이상과 뉴스제휴를 맺고 있다. 포털 별로 살펴보면 네이버 제휴 매체 114개, 카카오 제휴 매체 202개, 네이버와 카카오 모두와 제휴를 맺은 매체는 총 108개였다.

300개 매체를 분야별로 분석한 결과, 전문지가 120개로 가장 많았고, 뒤이어 종합지(78개), 경제지(44개), 지역지(35개), 연예·스포츠지(23개) 순이었다. 전문지가 다루고 있는 주요 분야로는 의료(10개), IT(9개), 교육(6개), 환경(6개) 등 이었으며 장애인, 로봇, 안전, 반려동물 등의 주제도 있었다.

또한 300개 매체 가운데 181개(60%) 매체가 페이스북을 통해 뉴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이들 매체가 운영하는 페이스북 페이지의 총 구독자 수는 614만 2천여 명에 달한다.

매체의 소재 지역을 보면, 서울과 경기, 인천 등 수도권이 전체의 87%로 대부분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뒤를 이어 경상권이 6%, 충청권이 5%, 제주와 전라권이 각 1%순 이었다.

한편, 인신위 관계자는“건강한 인터넷신문 환경조성과 사회적 신뢰제고를 위해 자율 심의에 참여하는 매체가 늘어나는 것도 의미 있는 일”이지만“향후에는 가입한 매체에 대해 준수서약 가입 당시의 기사생산의 주기성 등 요건의 유지여부, 강령위반 횟수와 정도, 심의결정에 대한 준수의지 등을 고려해 인터넷윤리강령을 잘 지키는 매체와 잘 지키지 않는 매체와의 실질적 차별화를 통한 심의 관리의 질적 제고를 적극 도모함으로써 양적 확대에 상응하는 심의의 고도화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장욱진 기자  wjjang@thekpm.com

<저작권자 © 귀농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욱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