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6.23 금 14:23
상단여백
  •  
HOME 귀농& 귀농꿀팁
언론보도를 통해 본 귀농의 ‘역사’경제적 위기에 닥치면 화두로 떠올라

한국전쟁 이후 1954년에 제대하거나 부상당한 군인, 피난민, 석방포로 등을 대상으로 국가적 차원에서 귀농을 권장했다는 언론보도가 주를 이룬다. 당시 정부는 귀농피난민용 구호주택을 만들고 국방부 상이군인 구호책의 일환으로 상이군인을 국유지로 귀농하도록 유도했다.

1961년에는 피난민 등 귀농 희망자를 모집했고 이들이 재건주택에 입주하면서 정착하면서 귀농에 대한 언론보도가 증가했다.

1960년대 이후 산업화가 진행되면서 농촌에서 도시로 이주했던 농민들이 일자리 부족과 주거 문제 등으로 도시에서의 살기 어려워지면서 1970대 초반 이농민들이 다시 고향으로 돌아가는 일이 증가하면서 귀농이 사회적으로 주목을 받았다.

당시 농촌으로 되돌아가는 인구가 증가하면서 대도시에서는 빈 판잣집이 사회적 문제로 대두돼 뉴스를 장식하기도 했다.

이후에도 대도시 인구분산 정책으로 귀농을 장려하지만 크게 효과가 없었다. 1990년대 이후 귀농에 대한 관심이 서서히 높아지면서 1996년 시민단체인 귀농운동본부가 출범하면서 국내에서 정부 정책적인 차원이 아닌 시민들의 자발적인 귀농운동이 일기 시작했다.

특이한 것은 1994년 귀농을 위해 구입한 주택은 1가구2주택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비과세로 바뀌는 세법 개정안이 발의되기도 했다.

자발적 귀농해야 정착 확률 ↑

1997년 IMF가 터지면서 실직하거나 자영업이 어려워진 도시민들이 농촌으로 일자리를 찾아 귀농하기 시작하면서 언론에 대대적인 보도가 되기도 했다. 당시 귀농했던 사람들의 50% 이상이 정착하지 못하고 도시로 되돌아와야만 했다.

2000년대부터는 경제적 이유에서의 귀농보다는 은퇴 후 도시에서의 삶을 정리하고 농촌에서 정주하는 귀농이 부각되기 시작했으며 2010년대가 넘어가면서 베이비부머 세대가 본격적으로 은퇴하면서 귀농 붐이 다시 일기 시작했고 2014년 기준으로 귀농·귀촌 인구는 8만이 넘어 이제 10만 귀농인의 시대를 앞두고 있다.

연승우 기자  dust8864@thekpm.com

<저작권자 © 귀농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승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