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10.23 월 00:19
상단여백
HOME 종합 농정뉴스
농촌가구 응급실 자기차로 간다 ‘66%’6명 중 1명만 농업인안전재해보험 가입

응급실을 이용한 농촌가구의 66%가 구급차가 아닌 개인차량으로 이동한 것으로 나타났다. 농촌진흥청이 최근 발표한 2016 농어업인 복지실태 조사결과에 이같이 나타났다.

복지실태조사는 전국 농촌 4,010가구를 대상으로 조사했으며 항목은 보건의료, 사회안전망과 복지서비스 부문이며 농촌진흥청에서 총 10개 부문을 매년 달리해 5년마다 실시한다.

이번 실태조사 결과 농촌가구의 구급차 이용은 25.1%에 지나지 않았으며 구급차 의료서비스는 84.3%가 만족한 반면, 의료인력과 의료시설 접근성은 각각 28.9%, 22.9%만이 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촌가구가 환자 발생 시 주로 이용하는 의료기관은 ‘병(의)원’(83.5%), ‘종합병원’(10.8%), ‘보건소(지소)’(3.0%) 순으로 나타났다. 공공의료시설 이용 경험가구는 45.5%이었으며, 주로 ‘예방접종’(29.2%), ‘기타 질환 치료’(27.4%)를 위해 이용한다고 응답했다.

보건의료서비스 질병 치료 시 어려움은 ‘치료비 부담’(32.4%)이 2013년보다 12.5%p 줄었으나, ‘적합한 의료기관을 찾기 어렵다’(16.5%)는 응답이 2배가 늘었다.

사회안전망 및 복지서비스에서 농가의 농업인안전재해보험과 농작물재해보험 가입률은 16.6%, 15.2%로 낮지만 2013년보다 각각 5.9%p, 6.8%p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농업인 건강보험료와 연금보험료 지원에 대한 이용 경험 가구의 만족도(100점 만점)는 각각 67.5, 67.9점이다.

복지시설의 이용층(21.0%)은 2013년(7.6%)보다 약 3배가 늘었고, 월 4~5회 이용비율도 1.3%에서 9.6%로 약 7배가 증가했다. 복지시설을 이용하지 않는 이유로 ‘바빠서’(42.4%)라는 대답이 가장 많았다.

이와 함께  ‘이용 가능한 시설이 없거나’(24.7%) ‘시설을 잘 몰라서’(12.9%)라는 응답순이었다. 복지시설 이용 경험 가구의 복지시설 이용 만족도는 71.2점으로 나타났다. 5년 전과 비교해 농촌복지여건이 좋아졌다는 응답은 47.3%이었으나, 거주지역의 복지여건은 17.1%만이 만족한다고 응답했다.

윤순덕 농촌환경자원과 농업연구관은 “농촌복지의 객관적 지표와 세부 만족도는 향상되고 있으나 전반적 복지체감은 여전히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농촌복지수준이 국가최저기준을 충족하는지 모니터링 하는 동시에, 도시와 농촌간의 복지격차와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정책 진단과 조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연승우 기자  dust8864@thekpm.com

<저작권자 © 귀농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승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