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8.23 수 19:03
상단여백
  •  
HOME 종합 농정뉴스
농산업분야 일자리 창출 가능성 높아공공부문 적극 개입해야…116만명 인력 필요
농경연 토론회 개최

농산업분야 일자리를 늘리기 위해서는 공공부문에서 적극적으로 개입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이 지난 14일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개최한 ‘농업·농촌 일자리 창출 가능성과 새로운 도전’ 이슈토론회에서 마상진 KREI 연구위원이 이같이 주장했다.

마상진 연구위원은 ‘청년 일자리와 농산업’이라는 제목의 발표를 통해 농산업 청년 고용 활성화를 위해 공공부문의 적극적인 개입과 농산업 고용의 질 제고와 산학협력 강화, 이를 뒷받침 할 수 있는 정책 추진체계 구축을 강조했다.

농산업 분야는 향후 종사자 전망과 현재 종사자의 은퇴 등을 고려하면 2023년까지 2013년 대비 116만명 정도의 인력이 더 필요한 것으로 보고 있다.

농림 생산부문 61만명, 외식 부문 34만명, 농림식품 가공 9만8000명, 농림 서비스 부문 2만9000명, 농림 투입재 부문 5000명, 농림 유통 부문 8만 명 규모의 고용 창출 가능성이 있다는 것.

마 연구위원은 농산업 고용 시장은 전체 산업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17%로 어느 산업보다도 비중인 높아 정책에 따라 우리나라 전체 청년 고용 여건이 달라질 수 있고 적지 않은 청년들이 기회가 되면 농산업 분야에 일자리를 가지기를 원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농고생의 42.2%, 농대생의 73.8%, 일반계 대학생의 30.4%가 농산업 분야 진로 의향을 밝힌 것으로 나타났다.

마 연구위원은 “현재의 청년 고용 문제는 개인의 문제라기보다는 사회 구조적 문제로 공공부문의 적극적인 개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정도채 KREI 부연구위원은 ‘지역특화산업을 통한 일자리 창출 성과와 도전’이라는 제목의 발표를 통해 일자리 창출 관점에서 지역특화산업 정책 방향을 제시했다.

정 부연구위원은 농촌의 고유한 자원과 산업 기반을 활용한 지역특화산업은 경제 기반이 취약한 농촌 지역에서 일자리를 창출하는 중요한 수단이라고 밝히면서 향후 지역특화산업 육성 정책과정에서 단순한 일자리의 증가보다는 고용 안정성이 보장되는 괜찮은 일자리 창출에 초점을 둘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토론회에서 김정섭 KREI 연구위원은 ‘농촌 주민 삶의 질 제고와 일자리 정책의 연계’라는 발표에서 ‘농어촌 삶의 질 향상 정책’의 적극적 추진을 강조했다. 정부는 도시든 농촌이든 어느 곳에 거주하든 상관없이 국민으로서 누려야 할 최소한의 삶의 질 수준을 달성하기 위해 농촌에서 충족해야 할 공공서비스 분야의 최소치를 정책으로 설정하고 ‘삶의 질 향상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발표 이후 송미령 KREI 본부장이 좌장을 맡아 이어진 토론에서는 농업·농촌 부문 일자리 창출을 위한 다양한 의견이 제시됐다.

장욱진 기자  wjjang@thekpm.com

<저작권자 © 귀농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욱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