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8.23 수 19:03
상단여백
  •  
HOME 라이프 귀농꿀팁
풀사료, 지역에서 생산하고 소비한다국산 품종 개발로 로컬피드 정착

지역 소비 종자와 풀사료를 현지에서 생산하는 ‘로컬 피드(Local Feed)’가 국내에서 정착 중이다.

로컬 피드는 종자부터 풀사료까지 지역 맞춤형 공급체계를 만드는 것을 말한다. 지역에서 생산한 국산 종자로 풀사료를 재배해 지역 내 축산 농가에 공급하는 것으로 풀사료 유통비를 절감하고, 국산 종자와 식량 자급률도 높일 수 있다.

현재 국내에서 겨울철 풀사료 생산은 기후조건이 유리한 남부지역에 편중돼 있어 그 외 지역 축산농가의 조사료 수급에는 유통비용이 추가로 발생한다.

지금까지 개발된 국산 품종 풀사료는 호밀, 트리티케일, 귀리 등이 있으며 수량성이 높고 품질이 좋지만 국내 채종이 어려워 국산 종자 자급이 어려운 실정이다.

장수군 위치한 트리티케일 국산품종 ‘조성’ 채종포.

국내산 종자 자급률은 2015년 9.3%이며, 도입종 호밀 및 귀리에서 관리세균 검출 사태로 약 2410톤을 폐기⋅반송 조치해 국내 종자 부족 사태가 초래된 바 있다.

현재 국내 육성 품종인 트리티케일 ‘조성’ 3ha, 호밀 ‘곡우’ 8ha, 귀리 ‘하이스피드’ 10ha가 재배되고 있다. 조성, 곡우는 추위에 강하고 수량이 많은 조생종 풀사료이며, 하이스피드 품종은 단기생육성과 사료가치가 좋은 봄과 가을재배용 귀리다.

이들 품종은 6월 하순에 수확해 종자를 잘 고른 후, 귀리는 가을 및 봄 재배, 호밀과 트리티케일은 월동재배용 종자로 관내 농가에 공급될 예정이다. 채종량은 80여 톤 정도 예상되며, 관내 사료작물 재배면적의 40%인 400ha에 파종이 가능하다.

농촌진흥청은 장수군농업기술센터와 함께 ‘로컬 피드’의 하나로 국내에서 육성된 우량품종을 활용해 친환경 풀사료 자급에 노력하고 있으며, 약 21ha 면적에 사료용 맥류를 재배 중이다.

농촌진흥청 김병주 중부작물과장은 “지역 환경에 적합한 풀사료 품종을 개발해 ‘로컬 피드’가 정착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장수군농업기술센터 서정원 소장은 “국내 육성 품종은 수량이 많아 농가에서 많이 찾고 있으며, 친환경 재배가 가능하다”고 밝혔다.

장욱진 기자  wjjang@thekpm.com

<저작권자 © 귀농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욱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