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뭄으로 양파 흉년 전년보다 4~9% 감소
가뭄으로 양파 흉년 전년보다 4~9% 감소
  • 연승우 기자
  • 승인 2017.06.19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파 수급 ‘심각’ 단계

가뭄으로 중만생종 양파 생산량이 전년보다 4~9% 감소할 것으로 보여 양파 수급에 적신호가 들어왔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에 따르면 2017년산 중만생종 양파의 10a당 수확량은 작황이 좋았던 전년 대비 3~8% 감소한 6058~6368kg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따라 총생산량은 재배면적과 단수가 감소해 전년보다 4~9% 감소한 101만4000~106만6000톤이 될 것으로 전망돼 평년대비 6만2000톤에서 11만4000톤이 부족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농경연은 무안 등 전남 서부지역은 5월 중순부터 지속된 가뭄의 영향으로 전반적인 크기가 전년과 평년보다 작은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서부지역 중만생종의 본격 출하는 5월 하순부터 시작됐고 6월15일 기준 85%가 수확됐다.

창녕, 합천 등 경남 동부지역은 논에서 재배하는 양파의 비중이 높아 관개시설이 잘 돼 있어 서부지역보다는 가뭄피해가 크지 않은 편이지만 관리 정도에 따라 작황의 편차가 심하다. 동부지역 중만생종은 6월 상순부터 본격 출하되기 시작해 15일 기준 65%정도 수확이 됐다.

전체적으로 병해충과 추대, 분구의 발생은 전년보다 적으나 최근 강우량이 적어 구비대가 원활하지 않다. 따라서 단위면적당 수확량은 전년 및 평년보다 감소할 전망이다.

6월 들어 낮 최고 기온이 평년보다 낮은 날이 다소 나타나면서 동부지역 양파를 중심으로 도복 후 잎마름 진행속도가 더뎌 생육기간이 3~5일 정도 길어지고 있어 5월 조사보다는 단수가 조금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6월1일부터 16일까지 도매시장 양파 상품가격은 kg당 1090원으로 5월 하순대비 13%상승했다 이는 일 평균 반입량이 10% 감소했기 때문이다.

양파는 2일부터 일 평균 3%씩 가격이 상승해 8일에는 1190원까지 올랐으나 이후부터 소폭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감소하던 반입량이 9일부터는 증가하면서 반등을 보인 것.

양파는 현재 수급조절 매뉴얼 상 심각단계로 6월 중순 이후 가격은 1000원대에 형성될 것으로 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금천구 디지털로9길 47, 한신IT타워2차 13층
  • 대표전화 : 02-852-8445
  • 팩스 : 02-852-971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현
  • 명칭 : (주) 한국정책미디어
  • 제호 : 농업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2145
  • 등록일 : 2012-06-11
  • 발행일 : 2012-06-11
  • 발행인 : 김 영
  • 편집인 : 홍미경
  • 농업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농업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