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8.23 수 19:03
상단여백
  •  
HOME 종합 농정뉴스
다문화 청소년과 멘토가 함께하는 어울림 여름캠프도농협동연수원, 다문화가족 특별 프로그램 운영

농협중앙회 도농협동연수원은 지난 2일부터 4일까지 경기도 고양시 도농협동연수원에서 충남·전북지역 이주여성 청소년 자녀 및 일반 학생 7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다문화가족 농촌정착지원과정’ 특별과정으로 ‘대학생 멘토와 함께하는 다문화 청소년들의 어울림 여름캠프’ 1기 프로그램을 개최했다.

한국교원대 등 대학생 멘토들과 함께한 이번 캠프는 자아재발견, 진로탐색, 소망담기 등을 통한 자기 정체성 확립 프로그램을 중심으로 구성되었으며, 안양FC 임은주 단장으로부터 진로 찾기에 대한 특강을 들었다.

또한 우리 농업·농촌가치에 대한 강의와 청년농업인 유지혜 대표의 ‘네 꿈을 펼쳐라’라는 주제로 함께 토론도 했다. 아울러 한강유람선과 대형수족관에 들러 친구들과 새로운 문화체험을 하는 즐거운 시간도 가졌다.

도농협동연수원 권갑하 원장은 “우리 농촌에서 다문화가족의 역할이 점점 커지고 있는 현실을 반영해 미래 주인공인 다문화 청소년과 대학생, 일반 학생들이 함께 어울리는 프로그램을 마련했다”며 “이번 캠프를 통해 다문화 자녀들이 새로운 친구를 사귀고, 대학생 멘토들과 함께 미래를 설계하고 든든한 주인공으로 성장하기를 소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도농협동연수원은 농림축산식품부 위탁연수과정으로 농촌 거주 다문화가족을 대상으로 ‘다문화가족 농촌정착지원과정’을 매년 1천여 명 연수를 진행해오고 있으며, 올해는 2회에 걸쳐 140명을 대상으로 ‘청소년 어울림 여름캠프’를 실시한다.

이병권 기자  century@thekpm.com

<저작권자 © 귀농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