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12.19 화 01:36
상단여백
HOME 종합 농정뉴스
호주로 포도 수출 검역 완화된다국내 생산지역 모두 수출 가능

국산 포도 캠벨 얼리 품종의 호주 수출 검역 요건이 완화된다. 농림축산검역본부는 호주와의 국제협상을 통하여 국산 포도의 검역 요건을 완화해 국내에서 생산된 모든 포도가 호주로 수출 가능하게 됐다고 밝혔다.

종전 수출 검역 요건에는 호주로 수출 가능한 포도 생산지역이 9개 시군으로 한정되어 있었으나 최근 개정된 한국산 포도 생과실의 호주 수출검역요령에 따르면 한국의 모든 상업적 포도 생산지역이 호주 수출 가능지역으로 확대 되었다.

검역본부는 지난해 가평군이 가평군산 포도의 호주 수출 희망 의사를 표명한 후 호주 검역당국과 즉시 협상을 시작하여 금년부터 수출 검역 요건 완화를 이루어내는 성과를 거두었다.

국산 포도는 2014년 처음 호주로 수출된 이후 수출 물량이 2015년 51톤을 정점으로 지난해 24톤으로 다소 주춤했으나, 이번 검역요건 완화를 계기로 수출 가능지역이 확대됨에 따라 수출도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

민주석 수출지원과장은 “신선 농산물 수출 확대 전략에 따라 국내 농산물이 전 세계 시장으로 진출할 수 있도록 무역 상대국과의 지속적인 검역협상을 추진하여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연승우 기자  dust8864@thekpm.com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승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