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9.23 토 09:50
상단여백
  •  
HOME 기획‧이슈 기획
독일 바이오에너지 윤데(Juehnde) 마을 (1)2017년 축산 농대생 윤데마을 연수기

[귀농인=이병권 기자] 지난 8월 28일, 축산 농대생과 함께한 국외연수 일정으로 독일의 대표 바이오에너지 마을인 윤데마을(Juehnde)을 방문했다.
윤데마을은 독일 니더작센주 괴팅겐시 외곽에 위치한 주민 750명 중 9농가만이 농지 1300㏊에서 밀·옥수수·유채 등을 경작하고, 이중 6농가는 젖소 400여마리와 돼지 약 1500마리를 사육하는 작은 마을이다.

이 마을에 변화의 바람이 불어 온 것은 지난 1998년 괴팅겐대학의 바이오에너지마을 프로젝트 추진의 후보지로 선정되면서 부터이다.

주민들의 최종 합의까지 4년이라는 긴 시간이 걸렸지만 충분한 양의 바이오매스(생물연료) 확보와 주민들의 확고한 참여의지에 프로젝트 대상지로 최종 선정됐다.

윤데마을은 가축분뇨와 곡물부산물을 바이오에너지원으로 이용하여 메탄가스를 발생, 열병합발전소를 가동하고 이때 나오는 열에너지원까지 마을의 난방시스템에 활용시키고 있다.

이병권 기자  century@thekpm.com

<저작권자 © 귀농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