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11.23 목 19:21
상단여백
HOME 로컬 먹거리
맥도날드 전주점 ‘이상 無’ 소식에 소비자들 진짜 문제없나최근 초등생 집단 장염 원인으로 지목된 전주매장 불고기버거 판매 재개키로

[귀농인 문진영 기자] 지난 달 25일 전주지역 한 매장에서 불고기 버거를 사먹은 초등학생 7명과 교사 등 8명이 집단 장염 증세를 보이며 자체적으로 전국 매장 판매 중단 조치를 취했던 맥도날드가 보건당국에서 실시한 검사 결과 ‘이상 없음’을 확인 받았다고 14일 밝혔다.

이에 장염의 원인으로 지목되어 판매 중지 조치를 취했던 ‘불고기버거’의 판매를 9월 15일부터 재개하기로 결정하였다.

맥도날드는 집단장염의 원인으로 지목되었던 불고기버거의 위생상태가 '이상 없다'고 밝혔다. (사진=맥도날드 불고기버거)

맥도날드측은 ‘이번달 2일부터 지자체와 보건당국의 주관 하에 해당 매장 내 불고기 버거는 물론 도믄 원재료를 수거하여 식품 안전 및 품질에 대한 검사를 실시한 결과 식품 및 원재료가 모두 관련 기준에 부합하고 있으며, 직원들의 위생상태 또한 이상이 없음을 확인 받았다.’며 ‘이번 조사 결과는 최고의 전문가들이 참여하여 객관적이고 엄격한 실험을 거쳐 나온 결론으로 관계당국의 조사결과에 대해 존중한다’고 금번 사태에 대해 직접적인 책임이 없음을 우회적으로 말했다.

한편 소비자들은 ‘이상 없음’ 결과 발표에도 여전히 불신이 가득한 상황이다. 관련한 기사와 인터넷 커뮤니티 덧글에서는 ‘맥도날드 보다는 ***’, ‘그래도 안먹음’ 등의 불매에 대한 의견이 제시되고 있으며, ‘진짜 이상이 없는거 맞나?’, ‘조사 시기가 너무 늦은거 아닌가’ 등 조사의 신뢰성에 대해서도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과거에도 ‘햄버거병-용혈성요독증후군(HUS)’ 논란이 있었던 맥도날드가 이번 '집단 장염'사태를 겪으며 다시 한번 추락한 소비자들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서는 ‘이상없음’ 결과 발표에 대한 홍보 보다는 논란이 왜 일어나는가에 대한 근본적 원인을 파악하고, 재발 방지를 위해 노력하겠다는 사과문 발표만이 아닌 안전 먹거리 제공을 위한 구체적인 방안과 실행이 필요해 보인다.

문진영 기자  starmoon@thekpm.com

<저작권자 © 귀농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