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국감] 김영록 농식품부 장관 "쌀 지원, 대북관계 선도적 역할 할 수 있어"
[2017 국감] 김영록 농식품부 장관 "쌀 지원, 대북관계 선도적 역할 할 수 있어"
  • 홍미경
  • 승인 2017.10.13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업경제신문=홍미경 기자] 김영록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12일 대북 쌀지원 관련 "지원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의 농식품부 국정감사에서 "북한에 대한 국제제재가 진행 중이므로 현재로서는 북한에 대한 쌀 지원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남북 간 긴장이 해소되면 지원 검토 계획이 있느냐는 질의에는 "북핵 문제의 실마리가 풀리고 남북관계 긴장이 완화되면 대북 쌀 지원이 (남북 관계 개선에)선도적 역할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쌀 지원 가능성에 대해 언급했다.

그러면서 지난 정부안 김대중, 노무현 전 대통령 시절 대북 쌀 지원 물량이 일부 군수용으로 흘러갔다는 지적 대해 "대북 쌀 지원이 북핵 시설의 '단초'가 됐다는 표현에는 동의하지 않는다"며 "북핵은 북한 정권의 특성에서 자발적으로 나온 결과로 쌀 지원과는 별개"라고 말했다.

또한 "앞으로 대북 쌀 지원을 하게 된다면 투명성 강화 조치 등 의견을 충분히 반영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금천구 디지털로9길 47, 한신IT타워2차 13층
  • 대표전화 : 02-852-8445
  • 팩스 : 02-852-971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현
  • 명칭 : (주) 한국정책미디어
  • 제호 : 농업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2145
  • 등록일 : 2012-06-11
  • 발행일 : 2012-06-11
  • 발행인 : 임지혜
  • 편집인 : 홍미경
  • 농업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농업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