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10.23 월 00:19
상단여백
HOME 종합 정책
[2017 국감] 김영록 농식품부 장관 "쌀 지원, 대북관계 선도적 역할 할 수 있어"

[귀농인=홍미경 기자] 김영록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12일 대북 쌀지원 관련 "지원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의 농식품부 국정감사에서 "북한에 대한 국제제재가 진행 중이므로 현재로서는 북한에 대한 쌀 지원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남북 간 긴장이 해소되면 지원 검토 계획이 있느냐는 질의에는 "북핵 문제의 실마리가 풀리고 남북관계 긴장이 완화되면 대북 쌀 지원이 (남북 관계 개선에)선도적 역할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쌀 지원 가능성에 대해 언급했다.

그러면서 지난 정부안 김대중, 노무현 전 대통령 시절 대북 쌀 지원 물량이 일부 군수용으로 흘러갔다는 지적 대해 "대북 쌀 지원이 북핵 시설의 '단초'가 됐다는 표현에는 동의하지 않는다"며 "북핵은 북한 정권의 특성에서 자발적으로 나온 결과로 쌀 지원과는 별개"라고 말했다.

또한 "앞으로 대북 쌀 지원을 하게 된다면 투명성 강화 조치 등 의견을 충분히 반영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홍미경  liz4435@hanmail.net

<저작권자 © 귀농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