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18-12-19 23:50 (수)

농업경제신문

ICT기술이용해 농산물 재배단계서 식중독균 예측

2017-11-14 10:03:38

개인용 컴퓨터에서 손쉽게 운영 가능하여 농가보급 용이
center
[농업경제신문=나한진 기자]농촌진흥청은 농산물 재배지에서 식중독균의 오염과 확산을 모의실험 할 수 있는 ‘유해미생물 전파·확산 예측 프로그램’을 개발했다.

이번에 개발된 프로그램을 활용하면 정보통신기술(ICT)을 융복합해 농산물 재배단계에서 식중독균의 오염과 전파, 확산을 예측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식중독균에 의해 오염되고 전파되는 과정을 개인용 컴퓨터에서 모의실험 할 수 있다.

가상의 재배지를 설정한 후, 야생동물의 출입 개체 수와 동물 배설 기관 내 식중독균 보균 여부, 분변 배출 빈도, 분변 분해율, 식중독균 매개 위생해충 개체 수 등 조건을 달리하면서 각각의 시나리오에 따른 식중독균 오염과 전파가 어떻게 진행되는지 파악할 수 있다.

그동안 동물 분변으로 인한 농산물 오염은 실험으로 재현하기가 불가능해 재배지 내에서 식중독균이 어떤 경로로 오염되고 전파되는지 예상하지 못했다.

농촌진흥청은 이 프로그램의 저작권을 등록하고 한국식품위생안전성학회지 2017년 2월호에 소스코드를 공개해 누구나 내려 받아 활용할 수 있게 했다.

이승돈 농촌진흥청 유해생물팀장은 “이 프로그램 개발로 동물 분변으로 인한 식중독균 오염과 전파를 예측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또 “안전성 연구가 컴퓨터공학, 통계학 등 타 분야와 융복합되어 활용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귀농귀촌교육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주목도 수직 상승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