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20-02-22 02:48 (토)

농업경제신문

한현철 박사, 국제해저지명소위원회(SCUFN) 위원장 당선

2018-11-20 17:18:22

아시아인 최초의 위원장 쾌거?우리말 해저지명 발굴·확산 및 국제 영향력 강화 기대
center
한현철한국지질자원연구원박사
한현철 한국지질자원연구원 박사가 아시아인로는 최초로 국제 해저지명소위원회(SCUFN)위원장에 당선됐다.

해저지명소위원회는 전 세계 해도와 지도 제작기관 등에서 해저 지명을 결정하는 국제기구다.

20 지자연에 따르면 최근 호주에서 개최된 제35차 대양수심도 운영위원회(GGC)에서 한현철 박사가 국제 해저지명소위원회 위원장으로 당선됐다.

한 박사의 임기는 위원장 승인시기인 2018년부터 5년간이다.

국제 해저지명소위원회(SCUFN)는 국제수로기구(IHO)와 정부간 해양학위원회(IOC)가 공동으로 운영하는 위원회로서, 전 세계 해저지명을 심의?의결하고, 의결된 지명을 해도와 지도 사용에 권고하는 등 해저지명 표준화를 위한 활동을 수행하고 있는 국제기구다.

한 박사는 2006년 한국인으로는 처음, 국제 해저지명소위원회 위원으로 선출된 이후 지금까지 해양지질?지구물리학적 연구지식과 국제협력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동해 울릉협곡과 같은 57개의 우리말 해저지명을 국제 등재하는 등 꾸준한 국제 연구 활동을 지속하며 전문성과 능력을 인정받아 왔다.

또 현재 국가지명위원회 위원으로서 독도와 국내 대륙붕 등 국내 해양지명 표준화에도 힘쓰고 있다.

한현철 박사는 “깊은 바닷속 이름 없는 해저의 모습이 아름다운 우리말 이름으로 다시 태어날 수 있는 보람된 일을 하게돼 기쁘다” 며 “앞으로 우리 해역 외에도 극지와 태평양 등 전 세계 해역에 대한 조사를 지속적으로 실시해 우리말 해저지명의 국제 등재가 널리 이뤄지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농업경제TV

귀농귀촌교육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