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18-12-18 05:37 (화)

농업경제신문

스마트농업 기술 보급 본격화... 지역별 특성 살려

2018-11-26 10:38:27

농촌진흥청, 26~27일 스마트농업 시험 교육장 현장평가회
center
[농업경제신문=김미정 기자] 지역별 특성을 살린 스마트농업 기술 보급이 본격화된다.

농촌진흥청(이하 농진청)은 2020년까지 시·군농업기술센터 70곳에 '스마트농업 시험(테스트베드) 교육장' 조성을 목표로 관련 사업을 추진한다.

스마트농업 시험 교육장은 스마트팜 확산과 보급 활성화를 위한 연구·개발한 결과를 실증하고, 농업인들이 실용적인 스마트팜 교육을 받을 수 있는 곳입니다. 특히 지역별 특산작물을 시험 재배해 지역별 특성을 살린 스마트농업 기술을 발굴하고, 농업현장에 보급할 수 있는 전진기지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농진청은 지속가능한 농식품 산업 기반을 조성하고, 기술 융복합을 통한 스마트농업 육성을 위해 올해부터 스마트농업 시험 교육장 조성사업을 시작했다.

올해는 경기 화성, 강원 철원, 충남 홍성, 제주 서귀포 등 총 14개 농업기술센터에 스마트농업 시험 교육장을 조성하고 있고, 내년에는 28개 농업기술센터에 교육장을 설치할 계획이다.

각 지역에 설치하는 스마트농업 시험 교육장은 농업기술센터의 기능과 역할 강화는 물론 지역농업 활성화를 이끄는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스마트농업 시험 교육장은 농촌진흥청이 개발한 스마트팜 기술을 우선적으로 적용한다.

특히 최근 개발한 스마트팜 2세대 기술인 △인공지능 데이터 분석 클라우드 시스템 △작물 이미지 생육정보 계측 △실시간 작물 질병 진단·처방 △팜 보이스(음성) 활용 농장제어 기술 등을 실증하고 농업인들에게 소개할 계획이다.

스마트팜 핵심 기술이 각 교육장에 성공적으로 정착한다면 스마트팜 도입에 관심이 있는 농업인들에게 시행착오를 줄이고 기회비용을 절감하는 효과가 있다는 것이 농진청 관계자의 설명이다.

농촌진흥청은 스마트농업 시험 교육장 조성사업의 진행 상황과 주요 성과에 대한 정보를 나누기 위해 26일부터 27일까지 충남 홍성군농업기술센터에서 현장평가회를 마련한다.

첫 현장평가회가 열리는 홍성군농업기술센터의 교육장은 지역 특산품인 시설딸기의 스마트팜 재배를 위해 1,496㎡ 규모로 설립됐다. 스마트팜 원리를 살펴보고 스마트기기를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은 물론 홍성군 딸기재배 농업인들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양액기1) 등이 갖춰졌다.

홍성군농업기술센터는 내년부터 지역 딸기재배 농가 중 선도 농업인을 중심으로 교육을 진행할 계획이다.

김미정 기자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귀농귀촌교육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주목도 수직 상승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