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19-04-25 03:52 (목)

농업경제신문

농진청, 보리·밀 봄파종 품종 시기 중요

2019-02-11 11:00:00

이삭 일찍 패는 품종 파종량 25% 늘리고 밑거름만 줘야
center
[농업경제신문=박진식 기자]
농촌진흥청은 봄 파종에 알맞은 맥류 품종과 지역별 파종 시기, 재배 시 유의사항을 소개했다.

지난 가을에 밀과 보리, 귀리 같은 맥류 파종을 못했거나 파종 후 겨울나기 중 한파 피해로 수량 감소가 우려되는 상황이라면 봄 파종으로 부족분을 보충할 수 있다.

식용 밀과 보리, 사료용 청보리의 봄 파종은 품종이나 재배 방법이 가을 파종과 다르므로 주의해야 한다.

이삭이 일찍 패고 초여름 고온기 전에 알곡이 빨리 차는 품종을 고르는 것이 유리하다. 밀은 조경, 금강, 백강, 새금강, 고소를, 보리는 큰알보리1호, 혜강, 흰찰쌀, 호품을, 청보리는 영양보리 등이 있다.

지역별 파종 시기를 보면 남부는 2월 중순∼2월 하순, 충청 이북은 2월 하순∼3월 상순까지다. 0℃ 이상의 평균 기온이 1주일 이상 이어진다면 일찍 파종하는 것이 좋다.

봄에 파종하면 새끼를 칠 수 있는 기간이 짧기 때문에 가을 파종보다 파종량을 25% 이상 늘려 줄기 수를 확보해야 한다. 비료도 전량 밑거름으로 줘야 한다.

보리와 밀 파종량은 10a당 20∼25kg이 적당하며 복합비료 기준으로 10a당 45kg를 파종할 때 같이 뿌린다. 단일비료를 줄 때는 10a당 요소 21kg, 용성인비 44kg, 염화가리 7kg를 한 번에 뿌려준다.

농촌진흥청 작물재배생리과 오명규 과장은 “적절한 품종을 골라 제때 파종하는 것은 맥류 봄 파종의 성패를 가르는 중요한 과정이므로 유의사항을 반드시 지켜 재배하길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박진식 기자 pjswin22@thekpm.com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농업경제TV

귀농귀촌교육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주목도 수직 상승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