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19-08-26 00:00 (월)

농업경제신문

풀무원, 진한 감칠맛 살린 ‘오뎅나베’ 2종 출시

2019-02-12 09:24:01

center
풀무원이 가정에서도 이자카야의 국물맛을 낼 수 있는 일본식 어묵전골요리를 선보였다.

풀무원식품은 냉동블록소스를 도입해 5분만에 전문점 수준의 진한 감칠맛을 구현할 수 있는 ‘찬마루 오뎅나베 가쓰오’와 ‘찬마루 오뎅나베 해물’ 2종을 출시했다고 12일 밝혔다.

기존의 가정간편식 어묵탕 제품들은 주로 상온이나 냉장유통을 위해 분말이나 액상소스를 사용했다. 그러다 보니 대부분 소위 ‘분식집 오뎅 국물’ 스타일의 멸치 육수 국물 맛을 벗어나기 쉽지 않았다.

풀무원의 ‘찬마루 오뎅나베’는 국내 브랜드 최초로 전골 육수를 그대로 농축해 얼린 냉동블록소스를 활용해 집에서도 5분만에 이자카야 수준의 오뎅나베를 구현할 수 있는 제품이다.

나베(鍋)는 일본에서 전골 등 냄비요리를 통칭하는 말로, 오뎅나베(おでん鍋)는 국내에서 이자카야나 일식전문점에서 접할 수 있는 정통 일본식 어묵 전골요리를 의미한다.

또한 풀무원의 ‘찬마루 오뎅나베’는 9가지 종류의 푸짐한 건더기가 특징이다.

먼저 6가지 다채로운 어묵들은 모양만 다른 것이 아니라 서로 다른 배합으로 부드러운 식감의 어묵, 매운 맛이 가미된 어묵 등 6종 6색의 풍부한 맛과 식감을 즐길 수 있다. 여기에 유부주머니를 비롯해 냉동블록소스에 담긴 무와 대파까지 고명으로 어우러져 맛의 완성도를 높였다.

‘찬마루 오뎅나베 가쓰오’는 풍성한 어묵과 가쓰오의 풍미가 살아 있는 국물요리다. 이자카야에서 즐기는 일본풍 어묵탕을 베이스로 만들었으며 가쓰오부시 국물 특유의 깊고 진한 감칠맛이 특징이다.

‘찬마루 오뎅나베 해물’은 부산 유명 전문점의 해물 육수를 벤치마킹해 만든 어묵전골이다. 바지락, 홍합, 새우, 다시마 등 해물을 우려낸 국물의 시원한 맛이 일품이다.

‘찬마루 오뎅나베’는 조리방식도 매우 간편하다. 먼저 정량의 물에 냉동블록소스를 넣고 풀어질 때까지 끓인 후, 어묵과 유부주머니를 넣고 약 5분간 더 끓이면 술안주로 일품인 오뎅나베가 완성된다.

홍미경 기자 blish@thekpm.com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농업경제TV

귀농귀촌교육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