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19-03-23 12:39 (토)

농업경제신문

충청북도농업기술원, '스마트팜' 집중 육성

2019-02-25 08:57:37

충북도농기원, 원예·축산 스마트팜 신기술보급사업 16억원 투입
center
사진=농촌진흥청 제공
[농업경제신문 임해정 기자]
충청북도농업기술원은 농업인구 감소와 고령화로 점차 어려워지는 농업 여건에 대응하고자 미래농업의 핵심모델인 스마트팜을 집중 육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도 농업기술원 기술보급과 구범서 과장은 “농업 생산성 및 품질향상 등 농업 혁신의 중요한 수단인 스마트 팜을 연차적으로 확산하기 위해 현장 밀착형 지원체계를 구축해 충북이 대한민국 농업의 중심지로 발돋움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 고 말했다.

스마트팜은 온실·축사 등의 농업 시설에 정보통신기술과 빅데이터 등을 접목한 지능화된 농장을 말하는데, 첨단기술을 활용해 자동으로 최적의 하우스 환경을 조성하고 언제 어디서나 농장을 실시간으로 관리할 수 있는 것이 핵심이다.

최근 몇 년간 자동제어기술 위주의 사업을 추진한 결과, 노동력이 20% 정도 절감되었고, 생산량과 품질은 10~15% 향상되었다.

이에 도 농업기술원은 농업 관련 빅데이터를 체계적으로 축적할 수 있는 기술들을 투입할 예정이다.

외부환경 데이터 기반 스마트 양액공급 시범 등 원예 분야 4종 12개소에 11억 4천만원과 자동 사료급여기술, 로봇 활용 가축 생산성 향상, 축사 및 질병 재해예방기술 등 축산분야에 5종 15개소에 4억 6천만원을 투입할 계획이며, 각 시군농업기술센터에서 시범사업 대상자 선정에 들어갔다.

한편, 대농업인 스마트팜 체험 및 교육장으로 활용하기 위해 충주, 제천, 영동, 괴산에 스마트농업 테스트베드 교육장을 조성하고, 스마트팜 교육과정을 개설해 스마트팜 농가 대상 교육·컨설팅을 추진할 예정이다.

임해정 기자 lhjihj9031@naver.com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농업경제TV

귀농귀촌교육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주목도 수직 상승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