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19-03-23 12:39 (토)

농업경제신문

이마트, 에어프라이어·차량용 공기청정기 할인

2019-03-10 06:00:00

center
차량용 공기청정기
미세먼지가 극심해지면서 생활패턴까지 변하고 있다.

‘에어프라이어, 차량용 공기청정기 등이 이제는 필수 가전으로 등극했다. 실제 이마트 판매 매출을 확인해보면 에어프라이어 같은 경우 지난 1월부터 3월 7일까지 지난 해 대비 398% 신장했으며, 차량용 공기 청정기 역시 같은 기간 709% 늘었다.

특히 차량용 공기청정기 같은 경우에는 미세먼지가 극심했던 3월 1일부터 7일까지 매출이 작년보다 1046% 가량 늘었고, 같은 기간 매출이 1월~2월 총 매출보다 1.2% 가량 많았을 정도다.

이마트는 에어프라이어와 차량용 공기청정기의 인기에 대대적인 할인 행사를 진행 중이다.

이마트는 오는 3월 13일지 ‘필립스 터보스타 에어프라이어’를 기존 가격보다 32% 할인된 22만9천원에, ‘일렉트로맨 에어프라이어, 프리미엄 에어프라이어도 1만원 할인판매한다.

차량용 공기 청정기 역시 13일까지 최대 20% 할인 판매 중이다.

우선 0.3㎛(마이크로미터)의 초미세먼지를 99.95% 이상 걸러주는 H13등급 원단을 적용한 '불스원 멀티액션'의 경우 기존 9만9,000원에서 20% 할인한 7만9,200원에 판매한다.

center
일렉트로마트 프리미엄 에어프라이어

또 활성탄 필터로 4단계 정화 시스템을 탑재한 '3M 자동차용 공기청정기'는 기존 가격보다 2만원 할인한 9만8,500원에 판매하고 있다.

실내 미세먼지가 주방 풍경 또한 바꾸고 있다.

에어프라이어는 기름을 사용하지 않고 제품의 초고온 열기를 통해 식재료 자체의 수분이나 지방을 튀기듯이 굽는 기계다.

작년에는 짧고 간편한 조리, 기름 사용 절감으로 인한 지방 감소 효과 등으로 큰 인기를 끌었으나 이제는 실내 미세먼지 걱정에 에어프라이어를 구입하는 고객이 늘고 있다.

이마트의 에어프라이어 매출은 올해 1월부터 2월까지는 지난해 대비 396% 늘었고, 미세먼지 수준이 심각했던 3월1일~7일까지는 지난 해 대비 422% 가까이 신장했다.

이와 함께 관련 상품들도 신장하고 있다. 에어프라이어로 간편하게 조리하기 좋은 냉동 만두의 경우 3월 1일부터 7일까지 지난해보다 10% 이상 신장했으며, 동기간 '이마트 치킨너겟(450g, 4,680원)'매출은 지난해보다 224% 늘었다.

이처럼 에어프라이어로 조리하기 좋은 상품들이 인기를 끌자 신세계푸드의 '올반 트리플 치즈닭다리 너겟'은 17년 9월부터 프라이팬 조리용으로 판매해왔으나 올해 1월부터 에어프라이어에 최적화된 조리방법을 적용해 리뉴얼 출시하기도 했다.

반면 기름을 사용한 조리가 줄며 1월부터 2월까지 식용유 매출은 전년 대비 약 8% 가량 줄어들기도 했다.

이마트 마케팅 이성재 팀장은 “현대인은 하루 중 80% 이상을 실내, 차량 내에서 보내기 때문에 실내 공기질 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앞으로도 고객들이 조금이나마 쾌적한 공기를 누릴 수 있도록 합리적인 가격에 다양한 미세먼지 관련 상품들을 기획하겠다”고 밝혔다.

홍미경 기자 blish@thekpm.com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농업경제TV

귀농귀촌교육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주목도 수직 상승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