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19-09-21 06:34 (토)

농업경제신문

한국 발효식품 프랑스 수출 본격화

2019-03-25 09:03:25

유자원액(25t)계약, 식자재용 농식품 110만불 수출 상담
center
사진='한국 발효식품과 프랑스 요리와의 만남' 행사 장면
[농업경제신문=박진식 기자]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20일 프랑스 파리에서 개최한『한국 발효식품과 프랑스 요리와의 만남』행사가 한국발효식품의 프랑스 식자재 시장에 본격 진출하는 계기가 됐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프랑스 미식협회요리사, 바이어, 현지 언론 등이 참석했고, 한국 발효식품 장인과 프랑스 현지 요리사와의 협업으로 새로운 조리법을 개발하고, 수출 상담회도 연계해 개최됐다.

한국 전통 발효식품의 장인 기도순 명인(장류)와 박광희 선생(김치)를 초청하여 개최한 '한국발효식품컨퍼런스' 에서는 한국 발효 식품의 차별성과 우수성을 널리 알렸다.

특히 와인이나 요구르트처럼 주로 한가지 균만 배양하는 서양 발효 식품과 달리 곰팡이·효모·유산균 등 다양한 균을 제어하고 단맛·쓴맛·짠맛·신맛·감칠맛·매운맛 등 식감을 내는 것이 특징인 한국 발효식품은 참석자들의 호평을 받았다.

프랑스 미식협회 요리사인 다미앙 뒤켄 등 전문요리사는 한국 발효식품 식자재를 활용해 실제 레스토랑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전식․본식․후식 코스대상으로 3~4개 조리법을 개발했다.

이번 행사와 연계하여 개최된 호텔 식자재 바이어 초청 수출 상담회를 통해서 유자원액 25톤 계약이 체결됐고, 간장․발효식초․매실엑기스․김치․참기름 등 식자재용 농식품 110만불 수출 상담이 이뤄져 현지 진출의 기반을 구축하는 성과를 거뒀다.

행사에 참석한 농식품부 김덕호 식품산업정책관은 “이번 행사는 건강에 관심이 높고 외부 식문화에 거부감이 적은 프랑스에 우리나라 식자재 수출 확대의 계기가 됐다”고 평가했다.

또 “앞으로도 현지 식문화에 녹아들어가는 홍보 계기를 지속 확대해 우리 농식품 수출 시장 개척 노력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박진식 기자 pjswin22@thekpm.com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농업경제TV

귀농귀촌교육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