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19-04-20 10:23 (토)

농업경제신문

마늘 종자산업 기반 축사업 추진...생산성·품질 ↑

2019-03-25 18:20:25

center
사진=농촌진흥청 제공
[농업경제신문 임해정 기자]
경상남도농업기술원이 도내 마늘 생산성과 품질향상을 위한 마늘 종자산업 기반 구축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경남농업기술원 양파연구소 이종태박사는 “경남지역 마늘종구 생산 기반 확충을 통해 우수한 종구가 농가에 보급돼 농가의 생산량 확대와 소득 향상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 한다”고 밝혔다.

경남농업기술원 양파연구소에 따르면,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지원하는 올해 마늘 종자산업 기반 구축사업 신규 대상지에 선정되어 1년간 16억 원(국비 8억 원, 지방비 8억 원)이 투입된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양파연구소 2,200㎡ 부지에 조직배양실, 창고시설과 저온저장고, 건조실, 종구선별장, 망실하우스를 건축하게 된다.

또 조직배양와 생명공학기술에 필요한 첨단 장비를 구비하여, 오는 2022년부터 연간 50만구의 마늘 종구를 생산할 수 있게 됐다.

이로 인해 경남도내 모든 마늘 생산농가에 우량 종구를 보급하게 되면 연간 700억 원의 소득 증대 효과가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지난해 기준 도내 마늘 재배면적은 6,614ha로 전국 1위이며, 79천 톤을 생산했다.

대부분의 마늘 재배농가들은 해마다 수확된 마늘을 종자로 다시사용하고 있는데 반복된 종자 사용은 질병 발생확률을 높이고 마늘 생산량은 감소시킨다.

일부 농가에서 주아재배를 통하여 마늘 종구를 생산하고 있으나, 대부분의 농가는 자체적으로 생산한 마늘이나 수입마늘을 종구로 활용하고 있다.

마늘 종구는 마늘 생산에 있어 품질과 수량 등을 결정하는 매우 중요한 요소지만 공급체계가 미흡해 그동안 농업인들이 많은 불편을 겪어 왔다.

경남농업기술원은 농업현장의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이번 마늘 종자산업 기반 구축 사업을 통해 바이러스에 감염되지 않은 생장점을 조직배양 기술로 증식하여 품질이 좋은 마늘 종구를 농가에 보급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임해정 기자 lhjihj9031@naver.com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농업경제TV

귀농귀촌교육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주목도 수직 상승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