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19-06-19 21:19 (수)

농업경제신문

GS25, 과일향 주류 제품 매출 급증...新주류 트렌드 이끄는 '20·30'

2019-04-15 11:33:42

center
2030세대가 40대 이상의 중장년층 대비 과일향이 가미된 주류 제품을 더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GS25는 지난해 3월부터 올해 2월까지 연령대별 소주와 맥주 매출의 상위 10개 상품을 분석한 결과, 과일향이 가미된 소주류의 매출 구성비가 2030세대에서 10.8%로 40대 이상(1.2%)보다 월등하게 높았다고 15일 밝혔다. 과일향 소주류의 대표 상품은 이슬톡톡복숭아캔, 좋은데이깔라만시 등이다.

20·30을 중심으로 과일향 맥주도 인기인 것으로 조사됐다. GS25의 맥주 매출 상위 10개 상품 중 시트러스(감귤류의 과일)향이 가미된 맥주의 매출 구성비가 20·30이 23.8%로 나타난 것. 40대 이상은 17.6% 였다.

이에 GS25는 맛있는 술을 적당하게 즐기는 2030의 주류 소비 트렌드가 사케 매출에도 영향을 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 GS25의 지난해 사케 매출은 전년 대비 323% 성장했고 올해 1~3월도 전년 동기 대비 128% 성장했다는 게 회사 측 주장이다.

GS25는 타 연령대와는 다른 2030의 주류 선호 트렌드를 사회 현상 변화에 따른 신(新) 음주 문화로 보고 관련 제품 판매를 늘리고 있다.

이달부터 3500원~4400원 가격대의 프리미엄 미니 사케 6종과 다양한 과일향이 가미된 소용량 주류 12종을 4개에 1만원에 구입할 수 있는 프로모션을 진행하고 있다.

김유미 주류 담당 MD는 "앞으로도 2030 연령대를 중심으로 저도주와 프리미엄 주류 선호 트렌드는 지속될 것"이라며 "국내 주류사와 상품 개발을 지속하는 한편 해외 유명 주류의 직소싱 도입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안세준 기자 to_seraph@naver.com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농업경제TV

귀농귀촌교육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주목도 수직 상승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