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19-07-20 15:19 (토)

농업경제신문

에어프라이어 보급 확대가 가져온 결과

2019-04-18 09:22:05

center
프라잉스낵 매출 지속 확대되고 있다. 올해 1000억 이상 매출이 기대될 전망이다.

CJ제일제당은 고메 치킨과 고메 핫도그 등 프라잉스낵 제품 매출이 지속 확대되며 올해 100일 동안 약 220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전년 동기와 비교하면 50% 가까이 성장한 수치다. 지난해에는 전년비 30% 성장한 61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이러한 추세라면 올해 프라잉스낵 제품으로 1,000억 원 이상의 매출을 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고메 프라잉스낵 제품이 최근 폭발적으로 성장할 수 있었던 것은 에어프라이어 보급률 확대가 주효했다는 것이 회사측의 설명이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프라잉스낵 제품류는 가정간편식(HMR) 시장의 확대에 따라 인기 고공행진 중"이라며 "다양한 조리법을 염두에 두고 제품을 개발해 출시 이후 꾸준히 매출 상승을 보였다. 특히 에어프라이어로 튀김 요리를 보다 편하게 즐길 수 있게 되면서 프라잉스낵에 대한 수요가 급격하게 확대됐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CJ제일제당이 지난해 12월 서울, 부산, 광주, 대전 등 4대 도시의 4,500 가구를 대상으로 자체적으로 조사한 결과, 에어프라이어 보유율은 38.2%로 조사됐다. 이는 전기그릴(39.1%), 인덕션(36.0%)과 비슷한 수준이다.
외식의 맛 품질을 합리적인 가격에 즐길 수 있다는 제품의 특장점 또한 매출 상승에 한 몫 했다. CJ제일제당이 갖고 있는 차별화된 연구개발과 전문 셰프와의 협업을 통해 전문점 수준의 맛 품질을 구현했고, 이를 가정에서도 간편하게 조리할 수 있어 큰 인기를 끌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CJ제일제당은 에어프라이어 활용 증가에 초점을 맞춰 소비자들이 조리 도구와 관계 없이 최상의 맛을 즐길 수 있도록 제품을 운영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최근 고메 치킨과 고메 핫도그의 맛∙품질 리뉴얼을 진행했다. 프라이팬이나 전자레인지는 물론 에어프라이어 조리에도 최적화시켰다. 제분(製粉) 노하우를 바탕으로 튀김 반죽을 자체 개발해 바삭한 튀김 옷을 구현했고, 제품 전면에 에어프라이어 조리법을 로고로 표시했다.

제품 리뉴얼을 알리기 위해 다양한 마케팅 활동도 펼친다. 온/오프라인에서 이벤트는 물론이고 인스타그램, 유튜브 등 SNS 채널을 활용한 디지털 마케팅 활동을 펼친다. 대형마트에서는 에어프라이어와 제품을 증정하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CJ제일제당은 관계자는 “에어프라이어 보급률이 지속 늘어날 것으로 보여 냉동 프라잉스낵 매출은 지속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며 “향후에도 프라이팬이나 전자레인지, 에어프라이어 등 조리도구와 관계 없이 최상의 맛을 즐길 수 있는 제품을 지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홍미경 기자 blish@thekpm.com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농업경제TV

귀농귀촌교육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