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19-05-21 10:54 (화)

농업경제신문

대한항공, 레바논 현지서 의료봉사...온정 손길 건네

2019-05-13 11:29:47

center
대한항공이 레바논 티르 지역 소외계층 아동에 구호의 손길을 건넸다.

대한항공은 지난달 29일부터 이달 1일까지 인하대병원과 손잡고 레바논 티르 현지 어린이들을 위한 의료봉사활동을 펼쳤다고 13일 밝혔다.

한진그룹에 따르면 대한항공과 인하대병원은 주 레바논 한국 대사관과 맺은 자매결연의 후속조치로 지난달 29일부터 이달 1일까지 레바논 티르 지역에 의료진 3명을 파견, 의료봉사를 진행했다.

대한항공과 인하대병원은 청각장애를 가진 레바논 소아 환자 2명을 국내로 초청, 제반 수술을 위한 모든 지원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이를 위해 대한항공은 환자, 보호자, 통역 담당자 등의 왕복 항공권을 무상으로 지원하는 등 환자 이송에 대한 제반 조치를 할 예정이다. 인하대병원은 현지에서의 환자 진료 및 국내에서의 수술을 담당하게 된다. 주 레바논 대사관과 레바논 파병 동명부대도 이를 함께 지원한다.

레바논은 과거 이스라엘과의 전쟁 및 종파 간 내전으로 인해 사회기반시설이 파괴됐으며, 소외계층들에 대한 의료혜택이 절실한 곳이다. 대한항공과 인하대병원은 지난 해 12월 주 레바논 한국대사관과 레바논의 소외계층에 대한 의료 지원 등 사회공헌활동 협력 강화를 위한 자매 결연을 맺은 바 있다.

임지혜 기자 lhjihj9031@naver.com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농업경제TV

귀농귀촌교육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주목도 수직 상승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