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19-08-19 11:47 (월)

농업경제신문

대한항공-인하대병원, 소외 환아에 기부금 전달...온정 손길 건네

2019-05-17 11:02:57

center
대한항공과 인하대병원이 소외된 환아들에게 온정의 손길을 건넸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 점보스 배구단 가스파리니 선수와 인하대병원은 '사랑의 서브에이스'를 통해 적립된 금액을 환아에게 전달했다.

'사랑의 서브에이스'는 18-19 V리그 프로배구 시즌 동안 가스파리니 선수가 기록한 서브에이스 1점당 '대한항공'과 '인하대병원'이 10만원씩, 총 20만원(1점당)을 인하대병원의 소외된 환아에게 전달하는 캠페인이다. 올 시즌 가스파리니 선수는 85개의 서브에이스를 기록했다.

적립금은 인하대병원에서 심실중격결손, 심방중격결손, 희귀질환인 바테르 증후군 등으로 치료를 받고 있는 태국 국적의 논타왓 환아(남, 만 0세)외 어려운 환경에 처한 환아들에게 전달된다.
가스파리니 선수는 16일 인하대병원을 방문해 환아의 부모를 만나며 뜻 깊은 마음을 전달했다. 그는 소아병동의 환아들을 찾아 쾌유에 대한 희망도 전했다.

가스파리니 선수는 “올 시즌은 더욱 서브에이스와 개인, 팀 성적에 매진했던 것 같다. 좋은 일에 동참하게 되어 기쁘다”고 소감을 말했다.

김영모 인하대병원 병원장은 “인천을 대표하는 스포츠 구단의 선수가 환아에게 희망을 선물해줘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대한항공 점보스 구단과 인하대병원이 앞으로도 지역사회와 프로배구 팬들에게 행복과 감동을 선물할 수 있게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안세준 기자 to_seraph@naver.com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농업경제TV

귀농귀촌교육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