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19-08-26 00:01 (월)

농업경제신문

수영복 세탁 '섬유유연제·표백제 피하세요'

2019-05-30 09:43:30

center

물놀이 시즌을 맞아 생활뷰티기업 애경산업의 중성세재 브랜드 ‘울샴푸’에서 옷장 속에 묵혀둔 수영복을 꺼내 올바르게 세탁하고 바르게 보관하는 방법을 소개한다고 밝혔다.

모노키니나 래시가드 등 대부분의 수영복은 소재 특성상 제대로 관리하지 않으면 탈색이나 변형이 생기기 쉬우므로 물놀이를 즐긴 후 일차적으로 물로 충분히 헹궈내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수영복 소재로 주로 쓰이는 폴리우레탄은 암모니아에 취약해 바닷물과 땀에 의해 손상되기 쉬워 깨끗한 물로 소금기 등 불순물을 제거해야 한다.

물에 충분히 헹군 수영복은 세게 비비거나 비틀어 짜면 옷감이 손상될 수 있어 수건 등으로 물기를 가볍게 제거하는 것이 좋다. 만약 세제를 사용해 세탁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면 수영복을 젖은 타월로 감싸 통기성 좋은 가방에 보관한 후 집으로 가져와 중성세제를 사용해 세탁하는 것이 좋다.

또 수영복은 일반 의류와 달리 스판덱스, 나일론 등 신축성이 뛰어난 소재를 사용하며 속건 기능을 갖추고 있다.

수영복 소재의 손상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중성세제를 사용해 손빨래 하는 것이 좋다. 중성세제는 알칼리성을 띠는 분말이나 일반 액체세제와 달리 pH 6-8의 중성으로 알칼리에 약한 섬유 보호를 통해 옷 수명 연장에 도움을 준다. 기능성 의류 전용 세제인 울샴푸 아웃도어는 수영복 등 기능성 의류의 방수 및 발수성과 신축성을 유지시켜준다.

수영복과 같은 기능성 의류는 표백제나 섬유유연제로 인해 손상이 생기거나 물 빠짐이 생길 수 있어 사용을 피하는 것이 좋다.

수영복을 말릴 때는 마른 수건을 이용해 두드리듯 물기를 제거해준다. 손으로 비틀어 짜거나 탈수기나 건조기를 사용하면 소재가 늘어날 수 있어 주의하는 것이 좋고, 물기를 없앤 후 수영복의 형태를 잡고 그늘에서 완전히 말려준다.

차혜린 기자 chadori95@gmail.com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농업경제TV

귀농귀촌교육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