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19-07-20 15:12 (토)

농업경제신문

경동나비엔이 울릉도에 간 까닭은?

2019-06-17 09:30:50

경동나비엔, 업계 최초 울릉도 보일러 사전점검 서비스 실시…12일부터 7일간 고객 만족 실현
center
경동나비엔이 보일러 업계 최초로 울릉도에 보일러 사전점검 서비스를 실시한다.

평소 보일러 점검 서비스를 받기 어려웠던 도서 지역 주민들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한 차원이다.

17일 경동나비엔은 지난 12일부터 18일까지 울릉도 지역에 사전점검 서비스는 진행한다고 밝혔다.

점검 기간 동안 울릉도 주민들은 △보일러 연결 부위 △보일러 내부 △보일러실 점검은 물론 동결 예방 조치 등 다양한 점검 및 수리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5만 원 이상의 주요 부품 비용을 제외한 모든 서비스 비용은 무상으로 제공되며 독도에 설치되어 있는 중형 보일러를 사전에 점검하는 서비스도 함께 시행된다.

울릉도 지역은 약 5,500여 세대가 거주하며 연간 35만 명의 관광객이 찾는 곳으로 보일러 문제가 발생할 경우 많은 사람들이 불편을 겪는 곳이지만, 지역적 한계로 인해 원활한 서비스 수행이 어려웠다.

그간 울릉도 지역의 보일러 서비스는 관할 대리점이 아닌 일반 설비업자를 통해 수리가 이루어져왔다. 설비업자 및 고객이 직접 수리가 불가능한 경우 출장 서비스를 수행했으나 육지에 비해 높은 비용이 발생하는 것은 물론 신속하고 빠른 대처도 어려웠다.

경동나비엔은 이번 사전점검 서비스를 통해 울릉도 지역의 고객 불편 사항을 사전에 방지하여 해결하고, 불필요한 비용 낭비를 줄여 고객 만족을 실현한다.

전양균 경동나비엔서비스 본부장은 “서비스 인프라가 취약한 도서지역 고객을 위해 이번 사전점검 서비스를 시행하게 되었다“며 “앞으로도 울릉도에 서비스 지정점을 개설하는 등 지리적 여건에 따른 제한 없이 모든 고객에게 동일한 수준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경동나비엔은 업계에서 유일하게 전화, 모바일, 카카오톡 등을 통한 365일 24시간 상담 서비스를 진행하며 소비자들의 불편에 발 빠르게 대응하고 있다. 또한, 업계 최초로 ‘원격 케어 서비스’, ‘영상지원 서비스’ 등을 도입해 차별화된 고객 지원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와 같은 품질 향상을 위한 노력을 인정 받아 경동나비엔은 업계에서 유일하게 소비자중심경영(CCM) 인증을 취득했다.

박남철 기자 pnc4015@daum.net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농업경제TV

귀농귀촌교육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