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19-09-21 06:30 (토)

농업경제신문

하우스시설 활용한 '덩굴강낭콩' 재배 성공

2019-07-10 09:25:18

당진에서 시설하우스 이용 조기재배 성공
[농업경제신문 임지혜 기자]
center
사진=당진시청

충남 당진의 한 농가가 하우스시설을 활용해 덩굴강낭콩 조기 재배에 성공했다.

화제의 주인공은 당진시 송산면 동곡리 조봉현 농가(65세)로, 조 씨는 10여 년 전부터 덩굴강낭콩을 심어 오면서 재배 기술을 축적하고 종자를 이웃에도 보급하는 등 당진에서 덩굴강낭콩 재배를 선도해 오고 있다.

특히 매년 여름철 강낭콩 수확이 몰리는 시기에 출하면 가격이 떨어진다는 사실에 착안해 시술하우스를 이용해 조기재배 도전에 나섰다.
올해 2월 1650㎡의 2중 시설하우스에 덩굴강낭콩을 파종한 그는 자체 고안한 직립식 유인망을 설치하고 비배관리와 온습도 관리, 병해충 초기방제로 지난 6월 한 달 동안 2,200㎏을 수확해 1500만 원의 수입을 얻었다.

이렇게 6월에 강낭콩을 수확하게 되면 모내기 등으로 바쁜 영농시기인 5월을 피하면서도 콩 수확 후 다시 심는 2기작도 가능한 만큼 가을에 추가 소득도 기대할 수 있다.

덩굴강낭콩은 열대 아메리카 지역이 원산지로 고소하면서도 부드러운 맛이 나 국내 소비자 사이에서도 선호도가 높으며, 콩 껍질과 알맹이에 호랑이 무늬가 있어 농가에서는 호랑이강낭콩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임지혜 기자 lhjihj9031@naver.com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농업경제TV

귀농귀촌교육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