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19-07-20 15:18 (토)

농업경제신문

"체리 꽃눈 형성 시기 여름철 가지치기 더욱 신경써야"

2019-07-11 09:27:01

장마철 세균성구멍병, 줄기썩음병 예방과 방제 당부
[농업경제신문 임지혜 기자]
center
사진=경상남도농업기술원

경상남도농업기술원이 다음해 고품질 체리생산을 위해 여름가지치기와 병해충 방제 등 여름철 과원 관리를 당부하고 있다.

체리는 년 중 가장 먼저 출하되는 초여름 과일로 이번 달에는 대부분의 체리품종 수확이 끝나기 때문에 다음해 안정적인 체리 생산을 위하여 여름 가지치기를 실시해야 한다.

여름은 내년에 꽃이 피고 과일이 달리는 꽃눈이 형성되고 분화하는 시기로 올해의 꽃눈 관리는 내년 체리 농사에 중요한 영향을 미친다.

정상적인 꽃눈 발달을 위해서는 여름철 발생하기 쉬운 웃자람가지를 유인하거나 제거하여 나무줄기 내부 광 환경 개선과 통풍이 잘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나무줄기 내부의 환경 개선은 병해충 발생을 줄이고 꽃눈을 충실하게 한다.

특히 체리는 겨울철 가지치기에 대한 반응이 예민하여 가지가 말라죽는 경우가 많아 가능한 여름 가지치기 등 여름관리에 더욱 신경을 써야한다.

이때 유의할 점은 여름 가치지기 후 24시간 이내 비가 오면 세균성수지병 감염률이 높기 때문에 비 예보가 있을 경우 가지치기를 반드시 비 온 이후로 미뤄야 한다. 또한 수확 후에는 자칫 소홀해지기 쉬운 병해충 관리를 철저히 하여 낙엽기까지 잎을 건강하게 유지하여 저장 양분 축적을 도모해야 한다.

세균성구멍병은 6월 하순부터 발생하여 7~8월 장마기에 가장 많이 발생하기 때문에 병에 걸린 나뭇잎을 모아 소각하거나 파묻으면 병 발생을 줄일 수 있다.

줄기썩음병 등으로 인한 나뭇진(나무에서 분비하는 점도가 높은 액체)발생도 장마철에 심하게 되는데 지속적인 관찰로 예방과 방제를 철저히 하여 병증 확산을 방지해야 한다.

나뭇진 증상을 줄이려면 강한 가지치기는 피하고, 토양이 과습하지 않도록 배수로 정비를 잘 해주는 것이 좋다.

도 농업기술원 이영숙 연구사는 “체리에서 여름철 문제가 되는 병해충 방제는 반드시 농약안전사용기준을 지키고, 철저한 예찰을 통해 방제시기를 놓치지 않도록 관리해야 한다”고 당부하였다.

임지혜 기자 lhjihj9031@naver.com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농업경제TV

귀농귀촌교육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