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19-10-14 08:54 (월)

농업경제신문

태양광 활용한 농업에너지 자립 모색

2019-07-29 09:29:13

center
사진=전라남도농업기술원
[농업경제신문 임지혜 기자] 전라남도농업기술원 한전 전력연구원, 한국농촌경제연구원과 공동으로 신재생에너지(태양광)를 활용한 농업에너지 자립과 새로운 농업외 소득원 개발을 모색하기 위한 국제심포지엄을 한국전력본사 대강당에서 개최하였다고 26일 밝혔다.

이날 심포지엄에는 독일 프라운호퍼사와 일본 치바에코에너지사, 중국의 GCL사 등 국내외 연구자 및 국내 영농형 태양광 관련 단체, 농업인 등 300여 명이 참석하여 7개 주제발표에 대한 열띤 토론이 이뤄졌다

토론자로 나선 독일의 프라운호퍼사 강진숙 연구원은 독일 APV의 최근 연구 및 산업개발 발표를 통해 급격한 기온상승에 따른 차광효과로 영농형 태양광 하부에서 작물생산성이 향상된다고 하였다.

이어 일본의 치바에코에너지사의 마가미 박사는 일본 영농형 태양광의 가장 큰 목표는 농업인 소득증대 및 휴경 농지 활용 증대로 농업의 지속성이 담보되어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끝으로 전남농업기술원 김희곤 연구관은 “전라남도 영농형 태양광 연구 성과와 방향”발표에서 영농형태양광 하부에서 일사량 부족으로 작물 생육에 지장을 주는 구조물 개선 방안을 제시하여 큰 관심을 불러 일으켰다.

아울러 강진숙 연구원 등 국외 연사들과 함께 순천소재 영농형 태양광 관련업체인 파루본사와 보성에 있는 영농형 태양광 현지 시설을 둘러보는 현장 워크숍을 진행해서 다양한 의견을 교환하고 영농형 태양광 발전방안을 모색했다.

이 자리에 참석한 김성일 원장은 인사말에서 전남농업기술원은「100kw급 농가보급형 영농형태양광 표준 시스템 개발」과 「태양전지모듈 하부경지 농작물 재배기술 개발 및 경제성 분석」연구를 통해 우리나라에서 영농형 태양광이 조기에 정착되고 한단계 도약하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지원하며 이를 위해 국내외 전문가들과 기술을 교류하는 세미나 등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전남농업기술원 식량작물연구소 윤창용 연구사는 “경작지에 설치되는 태양광에서 년간 약 2천만원 수준의 발전소득과 하부에서 작물재배 생산성을 노지의 80% 수준으로 달성할 수 있다면, 년간 2천2백만원 수준의 소득을 올릴 수 있을 것이다”라고 전망하고, 국내외 기관들과 협력하여 기술개발과 연구를 확대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임지혜 기자 lhjihj9031@naver.com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농업경제TV

귀농귀촌교육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