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19-08-24 04:13 (토)

농업경제신문

진주시 '햇배' 뉴질랜드 첫 수출길 오른다

2019-08-13 10:55:55

center
사진=진주시청
최근 진주시는 올해 생산한 햇배(원황) 6.7톤을 경남에서 처음으로 뉴질랜드에 첫 수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수출된 배는 조생종인 원황품종으로서 한국배영농조합법인이 문산읍 일원에서 생산한 배이다.

시에 따르면 올해 봄 갑작스런 한파에 냉해 피해가 와 기형과 발생 등 전반적으로 작황이 안 좋을 것으로 예상했으나, 농가의 꾸준한 관리로 품질좋은 배를 수출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배는 조생종 원황을 시작으로 화산,신고순으로 수출하게 된다.

한국배영농조합법인은 생산된 배 전량 수출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과수분야 최초 ISO22000 인증 획득, 할랄인증 및 자체 전담 농약관리사를 지정하는 등 차별화 된 방법으로 관리해 전국 어느 지역보다 당도, 색택과 모양이 고른 우수한 품질의 배를 생산해 오고 있다.
특히, 이번 뉴질랜드 수출건은 올해 시에서 주관한 농업인 해외 연수 과정에서 농업기관 및 현장 방문을 통하여 바이어와의 만남이 성사돼 뉴질랜드에 진주배를 첫 선보이게 되는 큰 성과를 이뤘다. 이후 홍콩, 베트남, 싱가포르 등 기존 수출시장에 만족하지 않고, 캐나다, 인도, U.A.E 등 신시장을 개척해 2018년에는 전년대비 300% 상승한 234톤을 수출했으며, 올해는 물량을 더 확대해 500톤 가량을 수출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최근 각 국가마다 보호무역 분쟁 등으로 자국 농산물 시장의 보호를 위해 잔류농약 등의 검역요건 엄격하게 설정하고 있어, 반드시 국가별·품목별로 농약기준을 철저히 지켜줄 것을 당부한다"며"어려운 수출환경이지만 우리 농업을 살릴 수 있는 최고의 해결책은 수출밖에 없음을 인지하고, 시에서도 수출국 다변화와 수출증대를 위해 적극 지원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철호 기자 fireinthesky@hanmail.net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농업경제TV

귀농귀촌교육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