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19-11-22 22:44 (금)

농업경제신문

신세계百, 여성복 PB ‘델라라나’ 1천억 메가브랜드로 키운다

2019-08-21 09:56:53

center
신세계백화점이 자체 여성복 브랜드 델라라나를 연매출 1000억원을 넘는 메가 브랜드로 키운다고 21일 밝혔다.

지난 2016년 자체 브랜드 사업을 시작한 신세계백화점은 ‘델라리나’, ‘S’ 2개로 운영 중인 여성복 브랜드를 델라라나로 일원화하고 신세계인터내셔날의 보브, 스튜디오 톰보이 같은 메가 브랜드의 명맥을 잇는다는 계획이다.

회사 측은 “캐시미어와 오피스룩 전문 브랜드로서 각각 시장성과 상품력이 검증된 만큼 패션업계에 충분히 승부수를 던질 수 있다고 판단해 통합브랜드로 출범하게 됐다”고 밝혔다.

지난 2016년 캐시미어 전문 브랜드로 첫 선을 보인 델라라나는 상품 기획·디자인·제작·판매·브랜딩까지 모든 과정을 신세계가 직접 담당한 자체 브랜드다. 해마다 두 자릿수 성장세를 이어왔으며 올 상반기에도 50% 신장률을 기록했다.

새롭게 선보이는 델라라나는 캐시미어, 여성 정장, 무스탕, 퍼 등 300여종의 상품을 선보이는 프리미엄 여성복 브랜드로 재탄생한다. 시장 연착륙을 위해 상품의 원사부터 디자인·제작 과정을 국내 여성복 수준이 아닌 유럽 프리미엄 브랜드 수준으로 차별화했다.

니트류는 해외 프리미엄 브랜드 상품을 담당하는 이탈리아 현지 공방에서 생산했고 수트·재킷 역시 우븐 소재를 주로 활용해 이탈리아에서 제작한다.

신세계백화점 상품본부장 손문국 부사장은 “캐시미어 전문 자체 브랜드로 출발한 델라라나의 영역을 고급 오피스룩까지 더해 상품과 브랜드 경쟁력을 높였다”면서 “최고급 소재와 이탈리아 현지 생산 등 차별화된 상품력으로 백화점 업계 최초 연매출 1000억 이상의 자체 메가 브랜드를 탄생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델라라나는 이달 강남점을 시작으로 본점, 광주신세계, 센텀시티점 등 올해 6개의 매장을 열고 3년 내 10개 이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차혜린 기자 chadori95@gmail.com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농업경제TV

귀농귀촌교육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