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19-09-21 06:32 (토)

농업경제신문

한·중·일 '질소위원회 국제심포지움' 개최..."기술개발 한 단계 도약할 것"

2019-08-22 09:06:24

center
사진=농촌진흥청
[농업경제신문=김철호 기자]
농촌진흥청은 한국토양비료학회, 경상대학교와 함께 21일부터 23일까지 경상대학교(경남 진주)에서 ‘제3차 동아시아 질소위원회 국제심포지엄(학술토론회)’을 연다.

이번 심포지엄은 농업생태환경에서 질소 관리의 중요성을 공감하고, 질소 유래 환경오염 개선 방안을 논의하고자 마련했다.

질소는 지구상의 모든 생명체에 필수불가결한 단백질과 핵산의 핵심 원소다. 비료로 알맞게 공급하면 생산성을 높이는 데 많은 도움이 되지만, 부영양화·지구온난화의 주요 인자이기도 하다.

이에 국제연합 환경계획(UNEP)과 국제질소이니셔티브(INI)는 질소 사용의 장점은 높이고 위험 요인은 줄이기 위한 방안 연구를 위해 2017년부터 국제 프로젝트 ‘Towards INMS(International Nitrogen Management System)’를 운영하고 있다.

INI는 대륙별 질소위원회를 운영하고 있으며, 동아시아 질소위원회에서는 한국, 중국, 일본 등 전문가들이 실증 연구를 하고 있다.

‘동아시아의 질소 순환과 환경 영향’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한국, 중국, 일본, 파나마, 호주의 전문가들이 각 나라의 질소 관리 기술과 효과적인 관리 방안 등을 소개한다.

먼저, ‘농업·생태·환경에서 질소 순환’을 주제로 △한국의 질소 수지 개선을 위한 통합 양분 관리 전략 △기후변화 대응 초지의 질소 순환 반응과 완화 기술 △일본의 질소 수지 산정 현황 등을 발표한다.

‘동아시아 질소 관리 현황과 개선 기술’에 관해 △농업환경보전 프로그램에서 적정 양분 투입 활동에 따른 생산성과 질소 수지 영향 △농업 지속성에 대한 농장 규모 영향 등을 밝힌다.

이어서 동아시아의 효과적인 질소 관리를 위해 전문가들이 기술 발전과 프로젝트 수행 방안에 대한 의견을 나눈다.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홍석영 토양비료과장은 “국내외 석학들이 정보 공유와 협력 방안을 찾기 위한 뜻깊은 자리인 만큼 농경지 질소 관리 기술 개발이 한 단계 도약함은 물론, 국민들에게도 질소의 중요성이 잘 전달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농촌진흥청은 효율적인 질소 관리를 위해 작물별 비료 사용 처방 기준을 설정하고 비료사용처방시스템을 개발해 보급하고 있다. 또 최근 시설 작물의 생육단계별 질소 공급량 설정, 적정 양분 투입 프로그램 개발 등 농업환경보전 정책도 적극 지원하고 있다.

김철호 기자 fireinthesky@hanmail.net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농업경제TV

귀농귀촌교육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