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19-10-17 15:47 (목)

농업경제신문

17호 태풍 '타파' 발생 임박…주말 한반도 접근

2019-09-20 11:22:50

22일 오후 3시 상륙 예상…21일부터 전국에 비
center
사진=항공기상청
19일 발생한 제 17호 태풍 '타파(TAPAH)'가 오키나와를 거쳐 제주도를 향해 북진하고 있다. 타파는 이번주 주말부터 한반도에 본격적으로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타파가 20일 오전 3시 기준 중심기압 992hpa(헥토파스칼), 최대풍속 시속 72㎞, 강풍반경 240㎞의 소형급 태풍으로 일본 오키나와 남남서쪽 약 380㎞ 부근 해상에서 시속 24㎞의 속도로 북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기상청에 따르면 타파는 22일 오후 3시쯤 서귀포 남동쪽 약 100㎞부근 해상까지 북상하겠다. 중심기압 975hpa(헥토파스칼), 최대풍속 시속 115㎞, 강풍반경 340㎞의 강한 중형급일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일본 오키나와 남쪽 해상에서 북상하는 제17호 태풍 '타파(TAPAH)'에 의해 20일 밤부터 제주도에 비가 내리기 시작할 것"이라며 "21일은 그 밖의 전국으로 확대되면서 23일 낮까지 전국에 비가 오겠다"고 설명했다.

타파가 북상함에 따라 기상청은 이날 오전 4시를 기점으로 강풍과 풍랑 예비특보도 내렸다. 풍랑 예비특보는 20일 오후를 기점으로 제주도서부·남부 앞바다와 남해동부먼바다, 20일 밤부터는 제주도북부앞바다, 21일 새벽부터 남해서부동쪽·서쪽 먼바다, 서해남부남쪽 먼바다에 발효될 예정이다. 강풍 예비특보도 21일 새벽부터 제주도와 전남 거문도, 초도에 발효될 전망이다.

타파로 인해 23일까지 제주도와 동해안, 남해안, 지리산 부근에는 시간당 30~50㎜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예측됐다. 총 예상 강수량은 300㎜가 넘을 것으로 전망됐다.

또 21일부터 23일까지 제주도와 남해안, 동해안과 도서지역에는 최대순간풍속 110~145㎞/h, 그 밖의 지역에서도 최대순간풍속 55~90㎞/h까지 올라갈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풍랑특보가 발효 중인 제주도남쪽먼바다와 제주도동부앞바다에는 바람이 35~60㎞/h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2~4m로 매우 높게 일겠다. 동해상과 남해상에는 23일까지 바람이 55~90km/h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은 5~9m로 매우 높게 일면서 풍랑특보나 태풍특보가 추가로 발표될 가능성이 있다.

임지혜 기자 lhjihj9031@naver.com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농업경제TV

귀농귀촌교육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