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19-11-16 04:11 (토)

농업경제신문

화순 복숭아 소비자 호응 좋아

2019-10-10 09:41:52

center
사진=화순군청
[농업경제신문=박찬식 기자]
화순군과 농협 화순군지부가 지난 26일 농업기술센터에서 화순 복숭아 재배농업인 60여 명을 대상으로 2019년 복숭아 연합사업에 관한 평가회를 개최했다.

군은 평가회에서 화순의 대표 과일인 복숭아의 판로확보를 위해 올해 처음으로 실시한 복숭아 연합사업의 결과를 농업인에게 설명했다. 공동선별과 공동판매의 필요성도 안내하고 내년 화순 복숭아 사업의 발전 방향을 농업인과 함께 논의했다.

화순군은 전남 전체 생산량의 약 40%를 차지하는 전남 최대 복숭아 주산지다. 장기보관이 어려워 원거리 유통에 적합하지 않다는 편견을 깨고 공동선별을 통해 엄선된 품질의 복숭아를 대형 유통매장에 입점했다.

연합사업을 통해 안정적인 판로를 확보한 화순 복숭아는 공판장 가격 2251원(kg당) 대비 평균 57% 높은 3544원에 판매되고 있다. 특히 화순 복숭아에 대한 수도권 소비자의 호응이 좋아 내년에도 지속적인 판매가 기대된다.
화순군 관계자는 “올해는 화순 복숭아가 전국적인 명성을 얻은 첫해였다”며 “품질 향상을 위한 지원방안을 마련해 시장경쟁력을 확보하는 데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박찬식 기자 park@thekpm.com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농업경제TV

귀농귀촌교육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