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19-11-22 22:45 (금)

농업경제신문

이마트가 반값인삼 행사 개최 이유

2019-10-16 06:00:00

center
이마트가 반값 인삼 행사를 개최한다.

이마트는 17일부터 일주일간 국산 가을 햇인삼 1팩(680g)을 기존가의 반값 수준인 29,900원에 선보인다.

이마트 관계자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로 인해 인삼축제 취소돼, 판매에 어려움을 겪는 인삼농가를 돕기 위해 작년 보다 8일 일찍 행사를 시작하기로 했다"면서 "역대 최대 행사 물량인 22톤의 인삼을 준비했다"고 밝혔다.

인삼은 구매할 수 있는 유통 채널이 많지 않기 때문에, 보통 인삼축제는 홍보와 판매에서 큰 역할을 한다. 작년 ‘강화고려인삼축제(18.10.20-21)’는 2일간 6만명이 방문하여, 약 8억여원 가량 인삼을 판매했으며, ‘이천인삼축제(18.11.2-4)’의 경우 3일간 17만 3천여명이 방문하여 13억 9천만원의 판매고를 올렸다.

‘파주개성인삼축제’ 역시 올해 대한민국 빅데이터 축제 대상, 경기관광 특화 축제로 선정되기도 했으며, 해마다 평균 60만명이 찾는 인삼 홍보&판매의 대표적인 장이다. 때문에 갑작스런 취소로 인한 인삼농가의 판매는 더욱 어려워졌다,

가을은 인삼이 가장 인기있는 계절이다.
18년 이마트 인삼 판매량을 보면(선물세트 제외) 10월,11월 2달간 인삼 매출은 18년 전체 매출의 30%에 이른다. 인삼이 전통적으로 면역력 증진에 효능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어, 환절기 시즌에 특히 인기가 높다.

더욱이 이마트 인삼은 4개 농협(서산농협, 백제금산농협, 전북농협, 강화인삼농협)과 함께하는 100% 국산이며, 사전 잔류 농약검사에서 합격된 인삼만 채굴하여 안심하고 먹을 수 있다. 또한, 품질이 떨어지는 ‘깎기삼’과 ‘파삼’ 등을 선별하여 상품성이 뛰어난 것이 특징이다.

이마트 김현주 인삼 바이어는 "돼지열병으로 각 지역의 인삼 축제가 취소되고, 태풍으로 피해를 입는 등 국내 인삼 농가가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이번 수확 철을 맞아 국산 인삼 소비 증대에 도움될 수 있도록 다양한 방법을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다.

홍미경 기자 blish@thekpm.com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농업경제TV

귀농귀촌교육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