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20-01-22 14:58 (수)

농업경제신문

양잠산업 활성화를 위한 전문교육 실시

2019-11-26 09:18:28

center
[농업경제신문=박찬식 기자]
전라북도농업기술원은 농업인의 역량강화를 통한 생산기술 향상과 실질적 소득증대 방안으로 11월 21일(목) 잠사곤충시험장(부안군 변산면 소재)에서 양잠산업 활성화를 위한 전문교육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교육은 도내 누에사육·양잠산물 생산 농가 및 각 시군 잠업 관련 담당자 등이 참석해 누에 사육기술과 전통 양잠산물 생산기술에 대한 주제발표와 전북 양잠산업 현황 및 실태에 대해서 토론할 예정이다.

최근들어 누에 가공제품에 대한 수요가 감소하여 양잠농가가 어려움을 겪고 있으나, 농촌진흥청에서 간기능 개선 및 치매예방 효과가 좋은 익은누에(홍잠)를 개발하면서 누에수요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또한 전북 부안군 변산면 유유마을의 전통양잠농업이 국가중요농업유산 제8호로 지정됨에 따라 누에 등 양잠산업에 대한 관심이 큰 폭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충북농산사업소 고영미 주무관은 전통 누에 사육기술과 당뇨에 효과가 좋은 5령 3일누에, 누에 수번데기, 동충하초, 오디, 면역누에 등 양잠산물에 대한 생산기술과 건강기능효과를 주제로 침체되어가는 양잠산업의 도약과 발전을 위하여 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이어서 유영진 잠사곤충시험장 장장은 최근 경제적 어려움 속에서 소비가 부진한 양잠산물의 소비 활성화를 위하여 개발한 홍잠(익힌 숙잠)의 건강 기능효과를 비롯하여, 전북지역 누에 생산 및 보급실태에 대하여 양잠농업인들과 허심탄회하게 토론을 실시할 예정이다.

잠사곤충시험장의 임주락 연구사는 “누에가 미래의 부가가치 높은 신소재로 대두되고 있으며, 친환경 및 관광산업으로 활용도가 매우 높아 짐에 따라 잠사곤충시험장을 중심으로 기능성 양잠산업의 발전을 위해 더욱 노력 하겠다”며 기능성 양잠산물에 대한 소비 확대와 전라북도 양잠산업에 많은 관심을 가져줄 것을 당부하였다.

박찬식 기자 park@thekpm.com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농업경제TV

귀농귀촌교육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