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19-12-08 14:00 (일)

농업경제신문

연말 송년회 와인 대신 우리술 어때요... 배상면주가 ‘느린마을 증류주’ 출시

2019-12-02 09:43:50

center
연말 송년회면 어김없이 등장하는 와인 대신 우리 술을 마셔보면 어떨까. 배상면주가가 가볍고 캐주얼하게 즐기는 음주문화 트렌드를 반영해 ‘느린마을 증류주'를 새롭게 선보인다고 2일 밝혔다.

‘느린마을 증류주’는 전북 고창에서 재배한 쌀로 빚은 소주 원액을 최적으로 블랜딩한 제품이다. 알코올 도수 16.9도로 순한 목 넘김과 은은한 향이 청주의 깨끗함을 닮았다. 투명한 병과 순수한 디자인을 적용해 깨끗한 맛을 특징으로 하는 제품의 컨셉을 살렸다. 용량은 360ml로 일반 희석식 소주와 동일하다.

이번 제품은 느린마을양조장에서만 만나볼 수 있다. 느린마을양조장은 ‘세상에서 가장 작은 양조장’을 콘셉트로 프리미엄 수제 막걸리와 다채로운 안주를 즐길 수 있는 신개념 양조 펍이다. 현재 양재 본점, 센터원점 등 전국 22개 매장이 운영 중이다.
배상면주가 마케팅팀 관계자는 "느린마을양조장에서 막걸리 뿐만 아니라 증류주까지 출시해 배상면주가의 다양한 명품 주류를 선보일 수 있게 돼 매우 기쁘다"며 "연말을 맞아 사랑하는 친구 및 동료들과 함께 가까운 느린마을양조장에 방문해 다양한 음식들과 페어링 하기 좋은 ‘느린마을 증류주’만의 깔끔한 끝맛과 부드러움을 느껴보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홍미경 기자 blish@thekpm.com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농업경제TV

귀농귀촌교육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