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20-01-22 14:34 (수)

농업경제신문

‘몸피카(몸캠피씽 피해자모임 카페)' 영상통화 사기, 몸캠피싱 해결의 조력자 역할을 담당해

2019-12-08 17:00:00

center
몸캠피씽(영통사기, 영섹사기, 영섹협박, 영통협박, 카톡사기)은 점차 시간이 흐를수록 사회적인 문제로 떠오르고 있다. 대개 타인의 사진을 이용해 남성에게 접근하며 시작되는데, 일부 조직들의 경우 여성들을 직접 채용하는 사례들도 더러 있다.

범죄는 주로 SNS나 랜덤채팅을 통해 이뤄지며, 선정적인 문구들로 피해자에게 접근해 음란한 행위를 하도록 유도하여 이를 녹화하고 특정한 파일을 보낸다. 피의자가 보내는 파일을 피해자가 설치할 경우 스마트폰에 저장되어 있는 정보들이 피의자에게 전송된다.

이후 확보한 연락처와 영상을 토대로 금품요구에 응하지 않을 시 확보한 영상을 지인에게 유포하겠다며 협박하는 영상통화 사기 유형의 범죄다. 협박메세지에 당황한 피해자들은 손쉽게 피의자의 요구에 응하는 사례들이 많은데, 절대 요구에 응하지 않아야 한다. 요구에 응하여도 곧 추가적으로 지속적인 금품요구를 해오기 때문이다.

피해자의 숫자와 누적 피해금액이 좀처럼 줄어들 기미가 보이지 않게 되면서 과거에 피해를 입었던 이들은 커뮤니티를 개설해 피해자가 늘어나는 것을 막고 있다. 해당 커뮤니티는 ‘몸캠피씽 피해자모임 카페 (이하 몸피카)'라는 곳이다.

몸피카 관계자는 “현재 몸캠피싱에 당한 피해자들의 숫자는 정확하게 집계하기가 힘든 상황이다.”라며 “대부분의 피해자들이 적극적인 자세를 취하기 보다는 소극적인 자세로 피의자에게 끌려 다니기 때문이다.”라고 전했다.

또, “만약 피해를 입게 된다면 수사기관에 알리고 전문가를 찾아 APK파일이나 ZIP파일 등 피의자가 보낸 파일의 분석을 의뢰해야 한다.”라며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출처가 불분명한 파일들을 함부로 실행시키지 않아야 하며, 스마트폰의 환경설정에서 신뢰할 수 없는 파일을 설치하지 않게 만드는 기능을 활성화시켜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한편 몸피카는 (카톡/라인)영상통화녹화, 카톡사기, 카톡피싱, 카톡영상녹화 등에 당하였던 피해자들을 비롯해 보안업계 종사자들이 가입해 수 천명에 이르는 회원 수를 보유했다. 현재 협박을 당하고 있는 피해자들이 원활하게 일상생활로 돌아갈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임해정 기자 blish@thekpm.com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농업경제TV

귀농귀촌교육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