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20-01-22 14:34 (수)

농업경제신문

모바일 보안 위협하는 몸캠피싱···보안업체 ‘시큐어앱’, “전문적 도움 통해 몸캠피씽 해결 가능해”

2019-12-08 15:00:00

center
최근 모바일 악성코드가 400% 증가했다는 보고가 나왔다. 보안 업계에서는 모바일 악성코드의 증가 원인으로 악성 앱 설치를 유도하는 피싱 공격을 꼽았다.

이러한 수법은 몸캠피싱이나 스미싱 공격에서 사용하는데, 정상적인 앱을 가장한 악성코드(APK 파일)를 다운 받게 해 피해자의 휴대전화를 해킹하기 위함이다.

특히 몸캠피씽은 여성을 가장하여 남성에게 채팅을 통해 접근한 뒤, 성적 호기심을 자극하고 몸캠(음란 화상채팅) 이후 해당 영상을 촬영하여 협박하는 수법인데, 이때 공격자는 데이터 해킹을 시도하고, 이를 피해자 협박용으로 사용한다.

해킹을 통해 피해자의 휴대전화 내 연락처를 확보해 가까운 지인들부터 가족들, 심지어는 거래처 직원들에게 유포하겠다며 협박하여 돈을 뜯어내는 형태다.

만약 이런 형태의 범죄에 당했다면 당한 것을 인지한 즉시 대응해야 한다. 협박범의 요구에 따라 돈을 보내는 방법은 또 다른 협박과 유포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범죄로부터 아무런 피해 없이 해결해야 한다.

이 때는 난이도 있는 보안 기술을 요하기 때문에 사이버/모바일 보안 업체의 도움을 받는 것이 현명하다. 보안 전문 업체에 상담하여 기술적 지원을 받아 더 이상 영상이 유포되는 일을 막을 수 있으며 이미 유포된 영상의 경우 유포 경로를 추적하여 영상을 삭제할 수 있다.

모바일보안 전문 기업 시큐어앱(Secure App) 임한빈 대표는 “매년 증가하고 있는 몸캠피싱 범죄는 공격자로부터 악성코드를 다운 받고 주소록 등의 데이터에 엑세스를 허용하면서 시작된다”며 “주로 apk 확장자명의 파일 형태였던 악성프로그램이 최근에는 다양한 확장자명의 파일로 배포가 되기 때문에 낯선 이에게 파일을 받았다면 다운받지 말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어 “만약 단 한 번의 실수로 인하여 피싱에 노출돼 협박을 당하고 있다면 가능한 빨리 보안전문가와 상의해야 한다”며 “시큐어앱 보안팀에서는 현재 무료로 24시간 긴급상담센터를 운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시큐어앱은 모바일보안 선두주자격 기업으로 악성 앱과 프로그램, 모바일 진단 및 복구, 사이버 범죄 수집 및 차단 등의 모든 보안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최근에는 스마트폰 악성코드를 이용한 범죄가 기승을 부리고 있어 각종 사이버 범죄 피해 예방에 솔선수범 나서고 있다.

임해정 기자 blish@thekpm.com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농업경제TV

귀농귀촌교육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