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20-08-13 (목)

농업경제신문

겨울 히트아이템... 2030은 후리스, 5060은 모피에 꽂혔다

2019-12-09 10:15:55

center
이번 겨울 2030 세대는 무스탕과 후리스에 꽂힌 반면 5060 세대는 골프와 모피에 꽂혔다.

롯데벡화점에 따르면, 롯데백화점이 자체 기획을 통해 지난 10월 출시한 여성용과 아동용 ‘에코퍼 무스탕’은 발매 한 달 만에 준비한 1천 장이 모두 소진됐으며, 4000장을 준비한 ‘리버시블 무스탕’은 같은 기간 1800장, ‘하이드아웃’ 롱후리스’는 전체 5000장 중 4300장 판매됐다. 구매한 고객의 절반 이상이 2030 세대였다.

실제로, 노스페이스, 디스커버리, 파타고니아 등의 아웃도어 브랜드에서 출시된 후리스 상품들은 출시하자마자 품절될 정도로 큰 인기를 끌었다.

반면, 5060 세대에서는 모피, 골프 상품군이 두각을 보였다. 모피 상품군의 11월 1일부터 12월 8일(일)까지의 매출은 전년 동기간과 비교해 5.7% 신장했으며, 주 구매 고객 층인 5060 세대 여성의 비중이 60% 이상 차지했다. 또한, 추워진 날씨에도 골프를 즐기는 5060 세대 남성의 구매에 힘입어 동기간 골프 상품군의 매출은 4.5% 늘어났다.

center

롯데백화점은 세대별 인기 상품군과 관련된 다양한 행사를 진행한다. 우선, 2030에게 인기가 높은 롯데백화점 PB상품인 ‘리버시블 무스탕’ 할인 행사를 열어, ‘리버시블 더블 롱 무스탕’과 ‘리버시블 시어링 롱 무스탕’은 정상가 각 17만 9000원과 19만 9000원에서 30% 할인한 12만 5300원, 13만 9300원에 판매한다.

또 12월 13일부터 15일까지 소공동 본점에서는 진도모피, 근화모피 등 5개 브랜드가 참여하는 행사가 열린다. 이번 행사에서는 2019년 모피 신상품 및 2018년 이월상품을 판매하며, 대표적으로 ‘진도모피’의 ‘블랙 그라마 휘메일 재킷’을 170만원에, ‘근화모피’의 ‘마호가니 휘메일 재킷’을 120만원에, ‘국제모피’의 ‘모피 베스트’를 100만원에 선보인다.

영등포점에서는 12월 31일까지 에코퍼로 만든 아우터를 판매하는 ‘아이토브’의 단기행사를 열어 ‘에스키모 무스탕(39만 9000원)’, ‘필란체 코트(25만 9000원)’, ‘에코퍼 솔리드 베스트(4만 9000원)’ 등 다양한 상품을 판매한다.

롯데백화점 유형주 상품본부장은 “세대 별 인기 상품군이 꾸준히 변화하는 가운데 올해 2030 세대는 작년부터 인기를 끈 무스탕과 후리스, 5060 세대는 전통적으로 큰 사랑을 받은 모피와 골프 관련 상품들이 인기를 끌고 있다”며, “새로운 브랜드를 지속적으로 선보여 겨울철 유행을 선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홍미경 기자 blish@thekpm.com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귀농귀촌교육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