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20-02-22 04:32 (토)

농업경제신문

전북도, 식품 창업기업 지원 사업 본격 추진

2020-01-20 09:16:25

center
사진=전라북도
전라북도가 신(新)성장동력산업 육성과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한 식품 창업기업 지원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도는 미래 식품산업을 이끌어 갈 창업기업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고 성공창업의 혁신기반을 구축해 식품 창업의 신중심지로 도약한다는 구상이다.

특히, 식품산업의 청년창업 증가를 통해 새로운 신규 일자리 창출과 대통령 공약1호인 ‘아시아 스마트 농생명밸리’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이끌겠다는 복안이다.

먼저, 국가식품클러스터는 청년들의 식품창업 도전을 지원하기 위해 청년식품창업Lab, 식품벤처센터(임대형공장) 운영으로 식품산업의 혁신성장을 견인하고 있다.

청년식품창업Lab은 식품제작 실습기회 및 교육·컨설팅부터 시제품 제작 및 마케팅·판로개척까지 식품창업의 전과정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20년 1기를 모집할 계획이며, 규모는 15개팀 내외이다.

그동안 ‘청년식품창업Lab’은 17.9월부터 19년말까지 총 48개팀을 선발·지원했으며, 28개팀이 창업·사업화에 성공해 식품벤처·청년창업의 산실로 도약하고 있다.

국가식품클러스터 내 임대형 공장인 ‘식품벤처센터’는 오는 23일까지 (1층)3개실, (2층)1개실에 대한 입주신청을 접수(우편, 방문접수)받고 있으며, 임대기간은 기본 5년이다.

‘식품벤처센터’는 저렴한 비용으로 공장을 임대하여 초기 투자비용 및 운영비 절감을 통해 기업경쟁력 향상 및 기업성장을 유도하고 있으며, 현재 49개실 중 37개사(45개실)가 입주하여 사업에 매진하고 있다.

김철호 기자 fireinthesky@hanmail.net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농업경제TV

귀농귀촌교육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